SBS

'순직'에 10년 걸렸다…20살 의경 죽음 내몬 가혹행위

admin2020.09.16 23:36조회 수 138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10년 전 인천에서 의무경찰로 복무하던 20살 청년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일이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인정되지 않았지만, 이번에 재조사 결과 가혹행위가 있던 것이 확인되면서 순직 결정이 내려졌는데요, 10년 넘게 장례도 치르지 못하고 기다려왔던 유족들에게도 이 소식이 전달됐습니다. 201472040.jpg

▶영상 시청

<앵커>

10년 전 인천에서 의무경찰로 복무하던 20살 청년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일이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인정되지 않았지만, 이번에 재조사 결과 가혹행위가 있던 것이 확인되면서 순직 결정이 내려졌는데요, 10년 넘게 장례도 치르지 못하고 기다려왔던 유족들에게도 이 소식이 전달됐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0년 3월 인천 남동경찰서 방범순찰대에 배치된 의무경찰 A 이경은 부대 배치 두 달도 지나지 않아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유족은 부대 내 가혹행위를 의심했지만, 경찰 자체 조사는 물론 이후 국가 상대 소송에서도 이를 인정받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유족 요청으로 시작된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위 조사에서 반전이 일어났습니다.

진상규명위

A 이경이 부대에서 가혹행위에 시달렸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입니다.

A 이경은 선임들에게 중대원 전체의 식기를 10여 분 내에 다 닦도록 지시받는가 하면, 폐렴 증세로 병원 진료를 받자 신병이 근무를 빠진다며 폭언을 들었습니다.

A 이경이 우울증 증세를 호소해 경찰병원에 두 차례 정신과 상담도 받았지만, 부대 차원의 조치는 딱히 없었습니다.

혼자 불침번 근무를 섰던 2010년 5월 5일, A 이경은 결국 스스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진상규명위는 이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달 경찰에 A 이경의 순직 처리를 요청했고 경찰도 수용했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 관계자 : 의무경찰 관리규칙이라고 있는데, 규정이 바뀌면서 순직으로 인정해줄 수 있게 됐기 때문에….]

A 이경의 시신은 인천 가천대길병원 안치실에 10년 넘게 보관돼 있었는데, 이번 순직 결정에 따라 조만간 국립현충원으로 안장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임동국, 영상편집 : 김준희, CG : 정회윤)

▶강민우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오늘의 주요뉴스 (by admin) '순직'에 10년 걸렸다…20살 의경 죽음 내몬 가혹행위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431 SBS '라임' 알린 김한석 "부도 0% 얘기에 8억 투자했는데"
43430 SBS 쟁점된 秋 아들 '3차 휴가'…누가, 언제 연가 신청했나
43429 SBS "나도 남편도 전화 안 해"…"딸 식당서 정치자금 썼다"
43428 SBS "나도 남편도 전화 안 해"…"딸 식당서 정치자금 썼다"
43427 SBS 점심 건너뛰어도 겨우 분류 마쳐…올해만 7명 과로사
43426 SBS 점심 건너뛰어도 겨우 분류 마쳐…올해만 7명 과로사
43425 SBS "'공짜 노동' 택배 분류 못 하겠다"…추석 배송 멈추나
43424 SBS "'공짜 노동' 택배 분류 못 하겠다"…추석 배송 멈추나
43423 SBS '미국 정은경'과 설전한 트럼프 "연말까지 1억 명 백신"
43422 SBS '미국 정은경'과 설전한 트럼프 "연말까지 1억 명 백신"
43421 SBS 이번 추석 연휴, '추캉스'?…강원 · 제주 숙소들 꽉 찼다
43420 SBS 기아차 소하리공장 확진 늘어나 최소 13명…가동 중단
43419 SBS 기아차 소하리공장 확진 늘어나 최소 13명…가동 중단
43418 SBS 신규 확진 다시 늘어나 153명…'감염경로 불명' 최고치
43417 SBS 신규 확진 다시 늘어나 153명…'감염경로 불명' 최고치
43416 SBS 오늘의 주요뉴스
SBS '순직'에 10년 걸렸다…20살 의경 죽음 내몬 가혹행위
43414 SBS '순직'에 10년 걸렸다…20살 의경 죽음 내몬 가혹행위
43413 SBS '대포알 송구' KT 배정대…"내가 최고 중견수"
43412 SBS 클로징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