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이젠 둘둘 마는 스마트폰…시장 포화에 '폼팩터' 경쟁

admin2020.09.16 22:00조회 수 23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접고, 펴고, 돌리는 스마트폰에 이제는 둘둘 마는 스마트폰까지 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하면서 제조사들이 혁신적인 형태로 승부수를 던지고 있습니다. 김혜민 기자입니다. 201472050.jpg

▶영상 시청

<앵커>

접고, 펴고, 돌리는 스마트폰에 이제는 둘둘 마는 스마트폰까지 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하면서 제조사들이 혁신적인 형태로 승부수를 던지고 있습니다.

김혜민 기자입니다.

<기자>

스마트폰 측면을 오른쪽으로 잡아당기자 말려 있던 화면이 서랍처럼 펼쳐집니다.

LG전자가 깜짝 공개한 롤러블폰 예고 영상입니다.

삼성도 올 초 화면이 말리는 '슬라이드 스마트폰'을 공개했는데 이르면 내년 출시될 예정입니다.

[박장웅/연세대 신소재공학과 교수 : 폴더블이나 롤러블이 기술적으로 유사하다고 볼 수 있고 그다음 방향은 잡아당길 수 있는 형태가 될 겁니다. 옷이나 장갑 같은 형태….]

스마트폰 형태는 화면 크기가 커지고 테두리가 줄어들었을 뿐 10년 넘게 '바' 타입을 유지해 왔습니다.

그런데 2017년을 정점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상태에 접어들면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혁신적인 형태를 내놓는 이른바 '폼팩터' 경쟁이 치열합니다.

더 유연하게 접고 말 수 있는 디스플레이 기술이 확보된 것도 경쟁의 원동력입니다.

가로나 세로로 화면을 접고 펼치는 폰과,

[김기영/서울 목동 : 조금 더 크게 보려고 하면 태블릿 PC가 편하니까… 근데 (폴더블폰과) 태블릿 PC랑 별 차이가 없어요.]

화면을 돌리면 또 다른 액정이 가로로 나오는 폰도 등장했습니다.

후발주자인 화웨이와 모토로라도 폴더블폰 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화면을 말아 넣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기술적 난제를 극복하고 얼마나 완성도 높은 제품을 내놓느냐에 따라 승부가 갈릴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이승진)

▶김혜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이영재, 멋진 중거리포…강원, '2연패 탈출'했다 (by admin)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418 SBS 신규 확진 다시 늘어나 153명…'감염경로 불명' 최고치
43417 SBS 신규 확진 다시 늘어나 153명…'감염경로 불명' 최고치
43416 SBS 오늘의 주요뉴스
43415 SBS '순직'에 10년 걸렸다…20살 의경 죽음 내몬 가혹행위
43414 SBS '순직'에 10년 걸렸다…20살 의경 죽음 내몬 가혹행위
43413 SBS '대포알 송구' KT 배정대…"내가 최고 중견수"
43412 SBS 클로징
43411 SBS [날씨] 제주, '최고 80mm' 비…전국, 흐리고 선선
43410 SBS '개막전 활약' 이강인, 유럽 주간 베스트11 선정
43409 SBS 이영재, 멋진 중거리포…강원, '2연패 탈출'했다
SBS 이젠 둘둘 마는 스마트폰…시장 포화에 '폼팩터' 경쟁
43407 SBS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43406 SBS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43405 SBS "매주 두 차례 연결 시도…북한도 합의 준수 의지 있다"
43404 SBS "매주 두 차례 연결 시도…북한도 합의 준수 의지 있다"
43403 SBS "매주 두 차례 연결 시도…북한도 합의 준수 의지 있다"
43402 SBS '스가 내각' 출범…세 가지 키워드 '현안 · 아베 · 인맥'
43401 SBS 윤미향 당원권 정지…김홍걸 · 이상직은 윤리감찰단에
43400 SBS 윤미향 당원권 정지…김홍걸 · 이상직은 윤리감찰단에
43399 SBS 마지막 수능 모의평가…고3도 재수생도 '걱정 가득'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