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admin2020.09.16 21:36조회 수 276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프로야구 삼성의 신인 김지찬 선수는 중학교 때 팀 해체 위기 속에서 야구를 그만둘 뻔했습니다. 당시 SBS를 통해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가 됐었는데요, 그때 힘을 줬던 서건창 선배에게 6년 만에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201472038.jpg

▶영상 시청

<앵커>

프로야구 삼성의 신인 김지찬 선수는 중학교 때 팀 해체 위기 속에서 야구를 그만둘 뻔했습니다. 당시 SBS를 통해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가 됐었는데요, 그때 힘을 줬던 서건창 선배에게 6년 만에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6년 전, 이천 모가중 신입생 김지찬은 야구부 '주전자 담당'이었습니다.

[Q. 야구는 어떤 존재?]

[김지찬(1학년)/음료수 담당 : 아주 친한 친구.]

하지만 팀 해체 위기 속에서 야구와 이별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SBS를 통해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지자 프로야구 스타들의 응원이 이어졌습니다.

[제일 좋아하는 야구 선수가 누구야?]

[김지찬(1학년)/음료수 담당 : (넥센에) 서건창 선수요.]

2014년 당시 서건창 선수 (왼쪽), 김지찬 선수 (오른쪽)

[서건창/키움 히어로즈(2014년 인터뷰) : 지찬아 네가 형을 좋아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중학생이고 아직 어리지만, 지금처럼 최선을 다하고 즐기면서 하다 보면 너도 누군가에게 닮고 싶은 선수가 될 거로 생각하니까 열심히 해. 파이팅!]

[김지찬(1학년)/음료수 담당 : 깜짝 놀랐습니다. (기분이 어떤지?) 좋았습니다.]

많은 성원 속에 야구부는 해체 위기를 넘겼고 김지찬은 쑥쑥 성장해 서건창처럼 프로 내야수가 됐습니다.

163cm 최단신이지만, 뛰어난 수비와 빠른 발, 신들린 번트 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김지찬이 6년 전 그 소년이라는 얘기를 들은 서건창은 깜짝 놀랐습니다.

[서건창(키움 히어로즈) : 초등학생 같은 모습인데 세월이 지나서 같은 경기장에서 시합 뛰고 플레이하는 걸 보니까 형이 최선을 다했던 게 좀 보람을 느끼는 거 같고.]

아직 서건창에게 말도 걸지 못했다는 김지찬은 영상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김지찬(삼성 라이온즈) : 그때 영상 편지를 받고 그 계기로 더 열심히 해서 이 자리에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김흥기, 영상편집 : 박춘배) 

▶유병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이젠 둘둘 마는 스마트폰…시장 포화에 '폼팩터' 경쟁 (by admin)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418 SBS 신규 확진 다시 늘어나 153명…'감염경로 불명' 최고치
43417 SBS 신규 확진 다시 늘어나 153명…'감염경로 불명' 최고치
43416 SBS 오늘의 주요뉴스
43415 SBS '순직'에 10년 걸렸다…20살 의경 죽음 내몬 가혹행위
43414 SBS '순직'에 10년 걸렸다…20살 의경 죽음 내몬 가혹행위
43413 SBS '대포알 송구' KT 배정대…"내가 최고 중견수"
43412 SBS 클로징
43411 SBS [날씨] 제주, '최고 80mm' 비…전국, 흐리고 선선
43410 SBS '개막전 활약' 이강인, 유럽 주간 베스트11 선정
43409 SBS 이영재, 멋진 중거리포…강원, '2연패 탈출'했다
43408 SBS 이젠 둘둘 마는 스마트폰…시장 포화에 '폼팩터' 경쟁
SBS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43406 SBS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43405 SBS "매주 두 차례 연결 시도…북한도 합의 준수 의지 있다"
43404 SBS "매주 두 차례 연결 시도…북한도 합의 준수 의지 있다"
43403 SBS "매주 두 차례 연결 시도…북한도 합의 준수 의지 있다"
43402 SBS '스가 내각' 출범…세 가지 키워드 '현안 · 아베 · 인맥'
43401 SBS 윤미향 당원권 정지…김홍걸 · 이상직은 윤리감찰단에
43400 SBS 윤미향 당원권 정지…김홍걸 · 이상직은 윤리감찰단에
43399 SBS 마지막 수능 모의평가…고3도 재수생도 '걱정 가득'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