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끝까지 엄마 불러" 판사 울먹…'가방 살해' 징역 22년

admin2020.09.16 21:36조회 수 15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자신을 엄마라고 부르던 9살 어린이를 7시간 동안 여행용 가방에 가두고 짓눌러 숨지게 한 40대 여성에게 1심에서 징역 22년이 선고됐습니다. 재판부는 범행이 잔혹하고 동정심도 없었다며 살인죄를 적용했습니다. 201472017.jpg

▶영상 시청

<앵커>

자신을 엄마라고 부르던 9살 어린이를 7시간 동안 여행용 가방에 가두고 짓눌러 숨지게 한 40대 여성에게 1심에서 징역 22년이 선고됐습니다. 재판부는 범행이 잔혹하고 동정심도 없었다며 살인죄를 적용했습니다.

TJB 최은호 기자입니다.

<기자>

살인과 상습아동학대,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41살 성 모 씨에 대한 1심에서 재판부는 징역 22년을 선고했습니다.

대전지법 천안지원 채대원 부장판사는 피해자를 가방에 가두고 올라가 뛰고, 뜨거운 바람을 불어넣는 등 일련의 행위는 사망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피고인이 알 수 있다고 봤습니다.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인정된다며 과실치사가 아닌 살인죄를 적용한 것입니다.

재판부는 아이의 아버지가 피해자의 몸에 난 상처를 보고 따로 살겠다고 하자, 흔적을 남기지 않는 방법을 찾아 폭행하다 살인까지 이어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관이 꿈이었던 아이가 마지막까지 엄마라고 부르며 고통스러워했다며 판결문을 읽는 도중 여러 차례 울먹였고 법정 곳곳에서도 울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검찰은 아이를 방치하고 119 신고도 지연했다고 무기징역을 구형했었습니다.

유족들은 22년 후에 성 씨가 자신의 자녀들과 행복하게 살 것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렸고, 시민단체도 양형을 아쉬워했습니다.

[공혜정/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대표 : 불가항력의 어린이를 일방적으로 살인한 것이기 때문에 더 높은 양형 기준을 적용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성 씨는 지난 6월 1일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동거남의 9살 아들을 여행용 가방 2개에 7시간 동안 가두고 몸을 짓눌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태 TJB)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끝까지 엄마 불러" 판사 울먹…'가방 살해' 징역 22년 (by admin) "끝까지 엄마 불러" 판사 울먹…'가방 살해' 징역 22년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411 SBS [날씨] 제주, '최고 80mm' 비…전국, 흐리고 선선
43410 SBS '개막전 활약' 이강인, 유럽 주간 베스트11 선정
43409 SBS 이영재, 멋진 중거리포…강원, '2연패 탈출'했다
43408 SBS 이젠 둘둘 마는 스마트폰…시장 포화에 '폼팩터' 경쟁
43407 SBS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43406 SBS "서건창 선배님! '그때 김지찬'이 바로 저예요"
43405 SBS "매주 두 차례 연결 시도…북한도 합의 준수 의지 있다"
43404 SBS "매주 두 차례 연결 시도…북한도 합의 준수 의지 있다"
43403 SBS "매주 두 차례 연결 시도…북한도 합의 준수 의지 있다"
43402 SBS '스가 내각' 출범…세 가지 키워드 '현안 · 아베 · 인맥'
43401 SBS 윤미향 당원권 정지…김홍걸 · 이상직은 윤리감찰단에
43400 SBS 윤미향 당원권 정지…김홍걸 · 이상직은 윤리감찰단에
43399 SBS 마지막 수능 모의평가…고3도 재수생도 '걱정 가득'
43398 SBS 마지막 수능 모의평가…고3도 재수생도 '걱정 가득'
43397 SBS "끝까지 엄마 불러" 판사 울먹…'가방 살해' 징역 22년
SBS "끝까지 엄마 불러" 판사 울먹…'가방 살해' 징역 22년
43395 SBS "끝까지 엄마 불러" 판사 울먹…'가방 살해' 징역 22년
43394 SBS "국토부에서 자진사퇴 요구"…'인국공 사태' 희생양?
43393 SBS "국토부에서 자진사퇴 요구"…'인국공 사태' 희생양?
43392 SBS "국토부에서 자진사퇴 요구"…'인국공 사태' 희생양?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