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코로나19, 우한에서 만들어졌단 증거"…검증해보니

admin2020.09.16 21:00조회 수 123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에 있는 한 연구소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해온 중국 본토 출신의 바이러스학자 옌리멍이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논문을 공개했습니다. 이 박사는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에 올해 두 차례나 코로나 관련 논문의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렸었는데, 지난 4월 신변에 위협을 느낀다며 미국으로 망명했습니다. 201471999.jpg

▶영상 시청

<앵커>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에 있는 한 연구소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해온 중국 본토 출신의 바이러스학자 옌리멍이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논문을 공개했습니다. 이 박사는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에 올해 두 차례나 코로나 관련 논문의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렸었는데, 지난 4월 신변에 위협을 느낀다며 미국으로 망명했습니다. 그 이후에 중국과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가 사람 사이에 전파된다는 것을 알면서도 숨겨왔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이번에 새로 공개된 논문을,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국내 전문가와 함께 살펴봤습니다.

<기자>

옌리멍이 공개한 논문입니다.

코로나19가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세 가지 근거를 제시했습니다.

첫째, 코로나19는 박쥐에서 분리한 바이러스와 달리, 2003년 사스바이러스의 특정 부위를 가지고 있어 전파력이 강해졌는데 자연 현상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국내 전문가는 자연 현상으로 보는 견해가 우세하다고 밝혔습니다.

둘째, 유전자 가위를 사용한 흔적이 있는데 인위성을 입증하는 결정적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국내 전문가는 우선 유전자 가위는 흔적이 남지 않으며, 만약 사용했다면 코로나19처럼 복잡하게 오려 붙이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셋째, 인간 세포에 잘 침투하는 것을 돕는 특정 부위 즉 '퓨린 절단 부위'가 오직 코로나19에만 있는데 자연 현상이라면 왜 다른 바이러스에 없느냐는 것입니다.

그러나 퓨린 절단 부위는 메르스바이러스에서도 확인된 적 있어 이 부분은 옌리멍이 틀린 것으로 보입니다.

옌리멍의 이번 논문은 자신의 주장을 입증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추가 논문을 또 공개하겠다고 해 논쟁은 이어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김호진)

▶조동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코로나19, 우한에서 만들어졌단 증거"…검증해보니 (by admin) 8개월 만에 열린 우한 하늘길…"11월 백신 접종 가능"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91 SBS [현장] 우리나라 5분의 1이 잿더미…직접 본 미국 산불
43390 SBS [현장] 우리나라 5분의 1이 잿더미…직접 본 미국 산불
43389 SBS [현장] 우리나라 5분의 1이 잿더미…직접 본 미국 산불
43388 SBS '결함 은폐 의혹' BMW 또 압수수색…독일 본사 겨냥?
43387 SBS '결함 은폐 의혹' BMW 또 압수수색…독일 본사 겨냥?
43386 SBS "족쇄 같다"…3분마다 위치 확인받는 노인 생활지원사
43385 SBS '신용대출 옥죄기'에 '미리 받자' 하루 새 3,400억 급증
43384 SBS "지역화폐 효과 없다" 보고서에, 이재명 "얼빠진 기관"
43383 SBS "지역화폐 효과 없다" 보고서에, 이재명 "얼빠진 기관"
43382 SBS "코로나19, 우한에서 만들어졌단 증거"…검증해보니
SBS "코로나19, 우한에서 만들어졌단 증거"…검증해보니
43380 SBS 8개월 만에 열린 우한 하늘길…"11월 백신 접종 가능"
43379 SBS 8개월 만에 열린 우한 하늘길…"11월 백신 접종 가능"
43378 SBS "잘못된 정치 방역" 알리겠다며…개천절 또 집회 신고
43377 SBS 기차역 13%만 열화상카메라…그마저 "추석 땐 못 써"
43376 SBS 기차역 13%만 열화상카메라…그마저 "추석 땐 못 써"
43375 SBS "안 와도 된당게" 고향 방문 말자는 '구수한 현수막'들
43374 SBS "안 와도 된당게" 고향 방문 말자는 '구수한 현수막'들
43373 SBS KBS · YTN서 확진자 발생…기아차 공장서도 잇단 확진
43372 SBS "추미애 아들, 안중근 말 몸소 실천"…비호하다가 뭇매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