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단독] "국방부 민원실 녹취파일 1,500여 개 분석 중"

admin2020.09.16 20:36조회 수 15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어제 압수수색 해서 확보한 자료를 정밀분석하고 있습니다. 추 장관 아들이 휴가를 냈었던 지난 2017년 6월 무렵, 국방부 민원실에 자동 녹음된 1천500여 건의 통화 녹취파일이 그 분석 대상인 것으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201471979.jpg

▶영상 시청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어제(15일) 압수수색 해서 확보한 자료를 정밀분석하고 있습니다. 추 장관 아들이 휴가를 냈었던 지난 2017년 6월 무렵, 국방부 민원실에 자동 녹음된 1천500여 건의 통화 녹취파일이 그 분석 대상인 것으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녹취파일 내용과 당시 민원 대장에 남아 있는 면담자의 신원을 하나하나 비교하면서 당시에 누가, 왜 전화했는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첫 소식,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어제 국방부와 육군본부 등에서 압수한 자료 분석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특히 국방부 메인 서버에 저장됐던 민원실 전화 녹취파일들이 주요 분석 대상입니다.

SBS 취재 결과 2017년 6월 초·중순 무렵 국방부 민원실에 자동 녹음된 통화 녹취파일은 1천500여 개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이 녹취파일 내용과 당시 민원 대장에 기록된 면담자의 신원, 면담 내용을 일일이 비교하고 있습니다.

분석이 끝나면 전화한 사람이 추 장관 부부 가운데 한 명인지, 또는 제3의 인물인지 등이 가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그제, 국회 대정부 질문) : 아마도 전화가 갔다면 부모님께서 하셨겠죠라는 그런 흐름으로 저는 읽혔고요. 제가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사실은 없습니다.]

검찰은 녹취파일 분석이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익명의 군 관계자로부터 당시 민원실에 전화를 건 사람이 여성이었다는 제보를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신원식/국민의힘 의원 : 서 모 씨 휴가 연장에 관련해서 문의든 부탁이든 하여튼 전화가 왔다, 어떤 여자분이. 사실을 확인해보니까 추미애 장관 남편분으로 기재가 되어 있다.]

신 의원 측은 다만 "전화를 걸었다는 여성이 추 장관인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추 장관 아들 측 변호인은 "악의적인 주장"이라며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하성원)

▶배준우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추미애 아들, 안중근 말 몸소 실천"…비호하다가 뭇매 (by admin) [단독] "국방부 민원실 녹취파일 1,500여 개 분석 중"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SBS [단독] "국방부 민원실 녹취파일 1,500여 개 분석 중"
43370 SBS [단독] "국방부 민원실 녹취파일 1,500여 개 분석 중"
43369 SBS '국방장관 청문회'도 추미애 공방…'쿠데타' 발언 소란
43368 SBS '국방장관 청문회'도 추미애 공방…'쿠데타' 발언 소란
43367 SBS 오늘의 주요뉴스
43366 SBS '던지고 흔들고' 학대 도우미 영장…신생아 전수조사
43365 SBS 점주와 싸우고 홧김에…편의점에 차량 돌진 '난장판'
43364 SBS 비틀비틀 음주 차량 15분 추격…잡고 보니 대리기사
43363 SBS [영상] 해운대 덮친 포르쉐 광란 질주…대마 흡입했다
43362 SBS 카센터에 쏟아진 냉장고 배송 문의…"쿠팡 믿었는데"
43361 SBS '평균자책점 0.63' 김광현, 7이닝 호투…신인왕 보인다
43360 SBS 권희동, '멋진 홈스틸'…NC, '단독 선두' 아슬아슬?
43359 SBS 컬링연맹 '부정채용' 의혹 사실이었다…"경찰 고발"
43358 SBS '핵무기 80기' 오역 논란…'오락가락' 혼란 키운 청와대
43357 SBS 추경 심사 일정 합의…'통신비-독감 접종' 접점 찾나?
43356 SBS ARM 인수한 엔비디아…반도체 격랑 속 국내 업체는?
43355 SBS 알뜰폰 · 선불폰도 통신비 2만 원 지원 "110서 상담"
43354 SBS 미국 허가 없이 반도체 못 사는 화웨이…재고 버티기
43353 SBS 또 '형사소송법 148조'…정경심도 아들도 "증언 거부"
43352 SBS [단독] 쿠우쿠우 회장 부부 16억 횡령 기소의견 송치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