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컬링연맹 '부정채용' 의혹 사실이었다…"경찰 고발"

admin2020.09.15 21:36조회 수 283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지난 3월, SBS가 보도한 대한컬링 경기연맹의 부정 채용 의혹이 감사 결과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대한체육회는 해당 직원의 합격을 취소하고 관련자를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정찬 기자의 보도입니다. 201471667.jpg

▶영상 시청

<앵커>

지난 3월, SBS가 보도한 대한컬링 경기연맹의 부정 채용 의혹이 감사 결과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대한체육회는 해당 직원의 합격을 취소하고 관련자를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정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한체육회는 SBS 보도 내용에 대한 감사 결과 컬링연맹의 경력직 채용 과정이 부적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연맹이 A 부회장의 고향 후배인 B 씨에게 유리하도록 '공인중개사'에게 가산점을 주는 이례적인 조항을 갑자기 추가했고 B 씨보다 높은 점수를 받은 다른 후보자는 서류전형에서 아예 탈락시켰습니다.

여기에 김재홍 회장까지 나서 면접 심사위원들에게 노골적으로 B 씨를 칭찬해 공정성을 훼손한 점도 드러났습니다.

[김재홍/컬링연맹 전 회장 (지난해 면접장 녹화 화면) : 나이는 조금 약간 듬직한 게 좋겠다. (연장자인) 이 사람은 B, 사전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

이에 따라 체육회는 연맹에 B 씨 합격을 취소하고 채용을 주도한 A 부회장을 중징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총괄 책임이 있는 김재홍 회장이 감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 4월 돌연 사퇴한 가운데 김 전 회장 등 관련자에 대해서는 위력에 의한 업무 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체육회는 이 밖에 연맹이 코리아컬링리그에 국고보조금을 부정하게 사용한 점과 신임 집행부 인수위원의 직장 내 괴롭힘 등 인권침해가 있었던 점도 지적하며 후속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박춘배)

▶이정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권희동, '멋진 홈스틸'…NC, '단독 선두' 아슬아슬? (by admin) '핵무기 80기' 오역 논란…'오락가락' 혼란 키운 청와대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64 SBS 비틀비틀 음주 차량 15분 추격…잡고 보니 대리기사
43363 SBS [영상] 해운대 덮친 포르쉐 광란 질주…대마 흡입했다
43362 SBS 카센터에 쏟아진 냉장고 배송 문의…"쿠팡 믿었는데"
43361 SBS '평균자책점 0.63' 김광현, 7이닝 호투…신인왕 보인다
43360 SBS 권희동, '멋진 홈스틸'…NC, '단독 선두' 아슬아슬?
SBS 컬링연맹 '부정채용' 의혹 사실이었다…"경찰 고발"
43358 SBS '핵무기 80기' 오역 논란…'오락가락' 혼란 키운 청와대
43357 SBS 추경 심사 일정 합의…'통신비-독감 접종' 접점 찾나?
43356 SBS ARM 인수한 엔비디아…반도체 격랑 속 국내 업체는?
43355 SBS 알뜰폰 · 선불폰도 통신비 2만 원 지원 "110서 상담"
43354 SBS 미국 허가 없이 반도체 못 사는 화웨이…재고 버티기
43353 SBS 또 '형사소송법 148조'…정경심도 아들도 "증언 거부"
43352 SBS [단독] 쿠우쿠우 회장 부부 16억 횡령 기소의견 송치
43351 SBS 인천공항 사장 해임 추진…'개인 비위 확인' 이라지만
43350 SBS 민주당, 윤미향에 '당직 정지'…16일 윤리감찰단 논의
43349 SBS "길원옥 삶을 치매로 부정"…"스스로 기부 결정 못 해"
43348 SBS '대면 예배 금지' 뒤에 모였다…교회서 10명 집단감염
43347 SBS 국방부 민원실 항의 폭주…"전화로 휴가 연장? 몰랐다"
43346 SBS 아동 성착취물 제작 '최대 29년형'…조주빈 적용 안 돼
43345 SBS 답변 바쁜 국방부 장관…"외압 여부는 검찰 수사에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