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길원옥 삶을 치매로 부정"…"스스로 기부 결정 못 해"

admin2020.09.15 21:00조회 수 216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이 SNS에 길원옥 할머니가 본인의 의견을 밝히는, 이런 동영상을 올렸습니다. 중증 치매를 앓고 있는 길원옥 할머니에게 자신이 기부금을 내게끔 했다는 검찰 수사 결과를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 데, 이에 검찰은 길 할머니의 건강 상태가 어떤지 직접 만나서 확인했다고 재반박했습니다. 201471631.jpg

▶영상 시청

<앵커>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이 SNS에 길원옥 할머니가 본인의 의견을 밝히는, 이런 동영상을 올렸습니다. 중증 치매를 앓고 있는 길원옥 할머니에게 자신이 기부금을 내게끔 했다는 검찰 수사 결과를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 데, 이에 검찰은 길 할머니의 건강 상태가 어떤지 직접 만나서 확인했다고 재반박했습니다.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윤미향 의원이 길원옥 할머니의 삶을 기억하고 싶어 올렸다는 영상.

윤미향 의원이 개인 소셜미디어에 올린 길원옥 할머니 발언 영상

[길원옥이가 있거든 대신할게!]

윤 의원은 SNS 게시글에서 평화인권운동가로서의 할머니의 당당하고 멋진 삶이 검찰에 의해 치매로 부정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길 할머니 스스로 명확한 의사 표현이 가능했다는 점을 공개해 중증 치매를 이용해 기부하도록 했다는 검찰 주장을 반박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검찰은 중증 치매를 앓는 길 할머니는 스스로 기부 의사결정을 할 수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검사가 길 할머니를 직접 면담하고 의료인 자문과 의료 기록 등 객관적인 자료를 분석한 결과, 기부를 스스로 결정한 것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또 윤 의원이 지난해와 올해 할머니에게 사후 모든 일을 자신에게 맡긴다는 취지의 유언장을 쓰게 한 것도 준사기 혐의를 뒷받침하는 정황으로 보고 있습니다.

[조 모 씨/길원옥 할머니 며느리 : 1억 원 돈 들어왔을 때도 들어왔는지 뭐 하는 지도 모르시고…. 윤미향 씨가 TV에 나와도 저 사람 누구야 그러면 몰라요.]

정의기억연대는 2017년 길 할머니가 공개 행사에서 직접 기부 의사를 밝혔다며 치매 노인으로 치부한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서부지법은 쟁점이 복잡하고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큰 사건이라고 판단해 판사 3명이 심리하는 합의부에 사건을 배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김남성, 영상편집 : 박진훈)

▶한소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민주당, 윤미향에 '당직 정지'…16일 윤리감찰단 논의 (by admin) '대면 예배 금지' 뒤에 모였다…교회서 10명 집단감염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64 SBS 비틀비틀 음주 차량 15분 추격…잡고 보니 대리기사
43363 SBS [영상] 해운대 덮친 포르쉐 광란 질주…대마 흡입했다
43362 SBS 카센터에 쏟아진 냉장고 배송 문의…"쿠팡 믿었는데"
43361 SBS '평균자책점 0.63' 김광현, 7이닝 호투…신인왕 보인다
43360 SBS 권희동, '멋진 홈스틸'…NC, '단독 선두' 아슬아슬?
43359 SBS 컬링연맹 '부정채용' 의혹 사실이었다…"경찰 고발"
43358 SBS '핵무기 80기' 오역 논란…'오락가락' 혼란 키운 청와대
43357 SBS 추경 심사 일정 합의…'통신비-독감 접종' 접점 찾나?
43356 SBS ARM 인수한 엔비디아…반도체 격랑 속 국내 업체는?
43355 SBS 알뜰폰 · 선불폰도 통신비 2만 원 지원 "110서 상담"
43354 SBS 미국 허가 없이 반도체 못 사는 화웨이…재고 버티기
43353 SBS 또 '형사소송법 148조'…정경심도 아들도 "증언 거부"
43352 SBS [단독] 쿠우쿠우 회장 부부 16억 횡령 기소의견 송치
43351 SBS 인천공항 사장 해임 추진…'개인 비위 확인' 이라지만
43350 SBS 민주당, 윤미향에 '당직 정지'…16일 윤리감찰단 논의
SBS "길원옥 삶을 치매로 부정"…"스스로 기부 결정 못 해"
43348 SBS '대면 예배 금지' 뒤에 모였다…교회서 10명 집단감염
43347 SBS 국방부 민원실 항의 폭주…"전화로 휴가 연장? 몰랐다"
43346 SBS 아동 성착취물 제작 '최대 29년형'…조주빈 적용 안 돼
43345 SBS 답변 바쁜 국방부 장관…"외압 여부는 검찰 수사에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