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답변 바쁜 국방부 장관…"외압 여부는 검찰 수사에서"

admin2020.09.15 20:36조회 수 236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틀째 이어진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도 국방부 민원실 통화 기록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야당은 오늘 검찰이 압수해간 내용을 많은 사람이 알고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201471609.jpg

▶영상 시청

<앵커>

이틀째 이어진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도 국방부 민원실 통화 기록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야당은 오늘(15일) 검찰이 압수해간 내용을 많은 사람이 알고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추 장관 아들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 정경두 국방장관은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며 외압 여부는 수사로 밝혀질 부분이라고 했습니다.

이이서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

답변석에 가장 많이 오른 것은 국방장관이었습니다.

지난 2017년 6월, 추미애 장관 부부 중 한 명이 아들 서 모 씨 휴가 연장 문제로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했고, 오늘 검찰이 압수한 민원실 녹취파일에 그 통화 내용이 담겨 있다고 한 야당 의원은 주장했습니다.

[신원식/국민의힘 의원 : 적지 않은 국방부 관계자들이 녹음 파일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는 사실을 검찰은 간과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녹음 파일에 담긴 통화 당사자와 통화 내용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서 씨의 휴가는 외압에 의한 특혜였다고 따졌는데, 정경두 국방장관은 이렇게 답했습니다.

[정경두/국방부 장관 : 연대행정통합체계상에 (휴가 기록이) 남아 있기 때문에 저는 그런 절차상에는 문제가 없었을 것이다,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외압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말씀드리지만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고, 그것은 검찰 수사로 밝혀져야 할 부분이고….]

다른 야당 의원이 병가 연장을 요청했다가 거부된 사례를 들면서 따지자 정 장관은 "서 씨와 유사한 사례도 많았다"고 반박했습니다.

[하태경/국민의힘 의원 : 불이익을 받은 국민이 압도적 다수이고, 혜택을 받은 사람이 서 일병 한 사람이라면, 이게 특혜가 아니고 뭡니까?]

[정경두/국방부 장관 : 어느 특수한 한 명을 위해서 있는 규정이나 훈령이 아닙니다.]

여당 의원들은 불법도 청탁도 없었다며 추 장관 엄호에 힘썼습니다.

[안규백/더불어민주당 의원 : 누구나 접근이 가능한 민원실 절차로 문의하였고, 통역병 선발 규정은 추첨에 따라서 진행하는 등 우리 군의 건강함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서 씨의 휴가에 문제가 없었다는 취지의 최근 국방부 발표는 "확인한 사실대로 발표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위원양) 

▶ "민원실 통화 녹취 남아있다"…국방부 · 육본 압수수색

▶ 국방부 민원실 항의 폭주…"전화로 휴가 연장? 몰랐다"

▶백운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아동 성착취물 제작 '최대 29년형'…조주빈 적용 안 돼 (by admin) "민원실 통화 녹취 남아있다"…국방부 · 육본 압수수색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51 SBS 인천공항 사장 해임 추진…'개인 비위 확인' 이라지만
43350 SBS 민주당, 윤미향에 '당직 정지'…16일 윤리감찰단 논의
43349 SBS "길원옥 삶을 치매로 부정"…"스스로 기부 결정 못 해"
43348 SBS '대면 예배 금지' 뒤에 모였다…교회서 10명 집단감염
43347 SBS 국방부 민원실 항의 폭주…"전화로 휴가 연장? 몰랐다"
43346 SBS 아동 성착취물 제작 '최대 29년형'…조주빈 적용 안 돼
SBS 답변 바쁜 국방부 장관…"외압 여부는 검찰 수사에서"
43344 SBS "민원실 통화 녹취 남아있다"…국방부 · 육본 압수수색
43343 SBS "아이 키우는데…" 안산 간다는 조두순에 주민 불안감
43342 SBS '거짓말 학원강사'에 징역 2년 구형…"평생 사죄" 눈물
43341 SBS "원격 장기화 우려"…한 달 만에 수도권 학교 문 연다
43340 SBS 오늘의 주요뉴스
43339 SBS 주폭 신고한 고교생 '보복 폭행'…해경 간부의 만행
43338 SBS 3명 참변 부른 무면허 고교생…예견된 렌터카 사고
43337 SBS 노래방 다시 연 대전…방역 수칙 어기면 바로 아웃
43336 SBS 노래방 다시 연 대전…방역 수칙 어기면 바로 아웃
43335 SBS "PC방 매출 절반이 음식인데"…기대 반 걱정 반
43334 SBS "PC방 매출 절반이 음식인데"…기대 반 걱정 반
43333 SBS [날씨] 영동·제주 오후 한때 소나기…큰 일교차 주의
43332 SBS [날씨] 영동·제주 오후 한때 소나기…큰 일교차 주의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