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이승우 2골·이강인 2도움 '맹활약'…유럽파 날았다

admin2020.09.14 21:36조회 수 296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새 시즌에 돌입한 유럽 축구에서 한국 선수들이 눈부신 활약을 펼쳤습니다. 이승우는 2골, 이강인은 도움 2개로 팬들에게 잠 못 드는 밤을 선사했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이승우는 경기 시작 45초 만에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201471250.jpg

▶영상 시청

<앵커>

새 시즌에 돌입한 유럽 축구에서 한국 선수들이 눈부신 활약을 펼쳤습니다. 이승우는 2골, 이강인은 도움 2개로 팬들에게 잠 못 드는 밤을 선사했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이승우는 경기 시작 45초 만에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골문 구석을 찌르는 왼발 슈팅으로 벨기에 진출 1년여 만에 데뷔 골을 작성했습니다.

22분에는 동료가 빼앗은 공을 잡고 들어가 침착하게 멀티 골을 뽑았습니다.

새 감독의 신임 속에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기대에 보답했습니다.

발렌시아 이강인은 개막전에서 도움 2개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전반 12분 코너킥으로 동점 헤딩골을 이끌었고 39분에는 특유의 침투 패스로 고메스의 동점 골을 도왔습니다.

달려들던 고메스의 스피드에 맞춰 정확하게 밥상을 차려준 이강인은 함성을 지르며 기쁨을 나눴습니다.

홀슈타인 킬 이재성도 날았습니다.

전반 22분 동료의 헤딩이 얼떨결에 머리를 맞아 마수걸이 골을 신고했고 2분 뒤에는 제대로 노리고 헤딩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프라이부르크 권창훈도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시즌 첫 골을 뽑았습니다.

같은 팀 정우영과 호흡도 빛났는데 권창훈의 패스를 받은 정우영의 왼발슛이 골대를 맞아 아쉽게 골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전날 황희찬, 석현준에 이어 이틀간 6명의 유럽파 선수가 7골 도움 3개를 올린 가운데 토트넘의 손흥민은 공격 포인트 없이 개막전 패배를 맛봤습니다.

(영상편집 : 김병직) 

▶김형열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에이스' 류현진 시즌 4승…"투구 패턴 바꾼 게 주효" (by admin) "미쳤구나"…마법 같은 '칩인 이글'로 첫 메이저 우승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24 SBS '에이스' 류현진 시즌 4승…"투구 패턴 바꾼 게 주효"
SBS 이승우 2골·이강인 2도움 '맹활약'…유럽파 날았다
43322 SBS "미쳤구나"…마법 같은 '칩인 이글'로 첫 메이저 우승
43321 SBS 총선 불법 개입 혐의 '함바왕' 유상봉 구속
43320 SBS '디지털 교도소' 접속 차단 안 한다…모니터링 강화
43319 SBS 조수석 창문 향해 갑자기 총격…美 경찰 노린 괴한
43318 SBS 조수석 창문 향해 갑자기 총격…美 경찰 노린 괴한
43317 SBS 오늘의 주요뉴스
43316 SBS 오늘의 주요뉴스
43315 SBS '9시' 풀리자 "한숨 돌렸다"…유흥주점은 "또 대출"
43314 SBS '9시' 풀리자 "한숨 돌렸다"…유흥주점은 "또 대출"
43313 SBS [단독] 신생아 거꾸로 들고 흔들…CCTV에 잡힌 학대
43312 SBS [단독] 신생아 거꾸로 들고 흔들…CCTV에 잡힌 학대
43311 SBS '박원순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 MBC 시험 논란
43310 SBS 패딩 속 얼굴 감추기 안간힘…구속 갈림길에선 침묵
43309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8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7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6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5 SBS 윤미향 혐의 무거운데 영장 대신 불구속 기소, 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