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조수석 창문 향해 갑자기 총격…美 경찰 노린 괴한

admin2020.09.14 21:00조회 수 26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경찰의 폭력 진압으로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거셌던 미국에서 이번에는 경찰 2명이 괴한의 기습 공격을 받아 중태에 빠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찰들이 숨지면 범인을 사형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201471228.jpg

▶영상 시청

<앵커>

경찰의 폭력 진압으로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거셌던 미국에서 이번에는 경찰 2명이 괴한의 기습 공격을 받아 중태에 빠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찰들이 숨지면 범인을 사형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서 있는 경찰차로 한 남성이 다가갑니다.

그러더니 조수석 창문을 향해 갑자기 총을 쏘고 달아납니다.

서 있는 경찰차 조수석 창문을 향해 갑자기 총을 쏜 남성

현지 시간 지난 12일 저녁 7시쯤, 미국 로스앤젤레스 콤프턴의 메트로역 근처를 순찰 중이던 경찰들이 괴한의 총격을 받았습니다.

차 안에 있던 여성 경관과 남성 경관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태입니다.

[빌라누에바/美 LA카운티 보안관 : 비열한 공격이었습니다. 경관 2명은 열차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자신들의 일에 전념하고 있었습니다.]

인종차별 항의 시위로 수세에 몰렸던 트럼프 대통령이 반격에 나섰습니다.

범인은 세게 때려야 할 동물이라면서 경관들이 숨진다면 범인을 사형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범인을 잡으면 최대한 빨리 법정에 세워야 하고, 더욱 강력하게 처벌해야 합니다.]

경찰의 불법 행위로 촉발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사건이 발생한 만큼 보복 범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죽을 거 같아요. 숨을 못 쉬겠어요. (그 사람에게서 떨어져!)]

이런 가운데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는 백인 경관들이 차 후미등이 고장 났다는 이유로 멈춰 세운 흑인 남성 운전자를 짓누르고 마구 때리는 사건이 일어나 인종차별 항의 시위로 이어졌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정성훈)  

▶김윤수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조수석 창문 향해 갑자기 총격…美 경찰 노린 괴한 (by admin) 오늘의 주요뉴스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24 SBS '에이스' 류현진 시즌 4승…"투구 패턴 바꾼 게 주효"
43323 SBS 이승우 2골·이강인 2도움 '맹활약'…유럽파 날았다
43322 SBS "미쳤구나"…마법 같은 '칩인 이글'로 첫 메이저 우승
43321 SBS 총선 불법 개입 혐의 '함바왕' 유상봉 구속
43320 SBS '디지털 교도소' 접속 차단 안 한다…모니터링 강화
43319 SBS 조수석 창문 향해 갑자기 총격…美 경찰 노린 괴한
SBS 조수석 창문 향해 갑자기 총격…美 경찰 노린 괴한
43317 SBS 오늘의 주요뉴스
43316 SBS 오늘의 주요뉴스
43315 SBS '9시' 풀리자 "한숨 돌렸다"…유흥주점은 "또 대출"
43314 SBS '9시' 풀리자 "한숨 돌렸다"…유흥주점은 "또 대출"
43313 SBS [단독] 신생아 거꾸로 들고 흔들…CCTV에 잡힌 학대
43312 SBS [단독] 신생아 거꾸로 들고 흔들…CCTV에 잡힌 학대
43311 SBS '박원순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 MBC 시험 논란
43310 SBS 패딩 속 얼굴 감추기 안간힘…구속 갈림길에선 침묵
43309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8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7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6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5 SBS 윤미향 혐의 무거운데 영장 대신 불구속 기소, 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