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박원순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 MBC 시험 논란

admin2020.09.14 21:00조회 수 209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MBC가 신입사원 논술 시험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문제를 제기한 피해자를 뭐라고 불러야 하냐고 묻는 문제를 내 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비판 속에 MBC는 결국 시험을 다시 치르기로 했습니다. 201471217.jpg

▶영상 시청

<앵커>

MBC가 신입사원 논술 시험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문제를 제기한 피해자를 뭐라고 불러야 하냐고 묻는 문제를 내 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비판 속에 MBC는 결국 시험을 다시 치르기로 했습니다.

장훈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13일) 치러진 MBC 취재·영상 기자 신입사원 채용 논술 문제입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성추행 문제제기를 한 당사자 호칭을 두고 논란이 있다"며 '피해자'라는 표현은 성추행을 기정사실화 하는 단어고, '피해 호소인'은 성범죄 사건에서 피해자 중심주의에 반하는데 어떤 게 적절한지 쓰라고 했습니다.

응시생들은 진영을 가르는 당파적인 시험문제로 개인의 생각을 엿보려한 것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MBC 취재기자 시험 응시생 : 입장이 분명한 사안을 가지고 문제를 내는 게 사상검증 하려고 하는 거 아니냐, 충분히 그렇게 볼 여지는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MBC의 노동조합도 "피해자로 보도하는 게 옳다고 결론 내린 사안을 마치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것처럼 출제한 것 자체가 부적절"했다며 논제가 편향적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피해자 측 김재련 변호사는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피해자가 이 상황에 대해 참 잔인하다고 표현했다"며 시험문제 자체가 2차 가해라고 말했습니다.

정치권에서도 말이 나왔습니다.

'피해자'로 정리된 문제를 끄집어낸 자체가 옳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김해영/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지난 7월) : (피해자 측이) 고소 사실의 일부를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지금부터는 '피해 호소인'이 아닌 '피해자'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됩니다.]

MBC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를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고 사과하고 "새로운 문제로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박진훈) 

▶장훈경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단독] 신생아 거꾸로 들고 흔들…CCTV에 잡힌 학대 (by admin) 패딩 속 얼굴 감추기 안간힘…구속 갈림길에선 침묵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SBS '박원순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 MBC 시험 논란
43310 SBS 패딩 속 얼굴 감추기 안간힘…구속 갈림길에선 침묵
43309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8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7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6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5 SBS 윤미향 혐의 무거운데 영장 대신 불구속 기소, 왜?
43304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3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2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43301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43300 SBS 秋 '소설 쓰시네' 발언 사과…아들 특혜 의혹 부인
43299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43298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43297 SBS '통신비 2만 원' 여야 난타전…추석 전 지급도 난항
43296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5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4 SBS 클로징
43293 SBS 클로징
43292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