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admin2020.09.14 20:36조회 수 22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현재 우리 선거법에서는 선거에 나갔다가 떨어지더라도 유효 투표수의 10% 이상을 얻으면 선거 비용의 절반을, 또 15% 이상을 얻으면 전액을 돌려받도록 돼 있습니다. 돈이 없어서 출마하지 못 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201471201.jpg

▶영상 시청

<앵커>

현재 우리 선거법에서는 선거에 나갔다가 떨어지더라도 유효 투표수의 10% 이상을 얻으면 선거 비용의 절반을, 또 15% 이상을 얻으면 전액을 돌려받도록 돼 있습니다. 돈이 없어서 출마하지 못 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 대신 선거법을 위반해서 당선이 무효가 된 경우에는 받았던 돈을 다시 반환해야 합니다. 그 징수 기한이 5년이고 그 안에 내지 않으면 선관위가 재판을 청구해서 더 늘릴 수도 있는데 그걸 하지 않아서 받을 수 없게 된 나랏돈이 30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내용, 강민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정천석 울산 동구청장은 2010년 지방선거에 당선됐지만, 같은 해 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500만 원 당선무효형이 확정됐습니다.

선거법에 따라 보전받은 선거비용 8천300만 원을 반환해야 했지만, 한 푼도 내지 않았고 5년 뒤 청구권마저 소멸 됐습니다.

이후 피선거권을 회복해 2018년 다시 구청장에 당선됐습니다.

[울산동구청 관계자 : (반환 대신 기금을 조성해서) 일자리 확보라든지 이런 것에 지원될 수 있는 방안을 보고 있어서….]

정 구청장 사례처럼 기한을 넘겨 되돌려받을 수 없게 된 선거비용이 32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세무서를 통해 대상자 재산을 압류해 시효 경과를 중단하거나 선관위가 직접 소송을 내 시효를 10년 더 연장할 수 있지만, 이런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미 반환금 청구가 아예 불가능해진 겁니다.

선관위 등 관계 당국이 조금만 더 주의를 기울였으면 충분히 받아낼 수 있었던 금액이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이렇게 관리가 허술하다 보니 돈을 내지 않고 버티는 이들이 부지기수라는 겁니다.

2004년 17대 총선 이후 선거비용 반환 명령을 받고도 안 내고 버티는 사람이 75명, 금액으로는 179억 8천만 원에 달합니다.

돈도 반환하지 않고 선거에 다시 출마한 사람도 17명이나 됐습니다.

[김용판/국민의힘 의원 : (선거비용) 미반환자는 공직선거에 다시 나올 수 없게 하는 등의 관련 법률 개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 현행 선거법에는 미반환자 명단을 공개할 수 있는 근거 조항조차 없어 국민 알 권리가 침해받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최대웅, 영상편집 : 최혜영, CG : 서승현) 

▶강민우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by admin) 윤미향 혐의 무거운데 영장 대신 불구속 기소, 왜?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11 SBS '박원순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 MBC 시험 논란
43310 SBS 패딩 속 얼굴 감추기 안간힘…구속 갈림길에선 침묵
43309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8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7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5 SBS 윤미향 혐의 무거운데 영장 대신 불구속 기소, 왜?
43304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3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2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43301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43300 SBS 秋 '소설 쓰시네' 발언 사과…아들 특혜 의혹 부인
43299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43298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43297 SBS '통신비 2만 원' 여야 난타전…추석 전 지급도 난항
43296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5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4 SBS 클로징
43293 SBS 클로징
43292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