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admin2020.09.14 20:36조회 수 202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검찰이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의원을 불구속기소 했습니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쓰겠다고 모은 돈 가운데 1억 원 정도를 윤 의원이 개인적으로 썼다고 검찰은 판단했습니다. 201471198.jpg

▶영상 시청

<앵커>

검찰이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의원을 불구속기소 했습니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쓰겠다고 모은 돈 가운데 1억 원 정도를 윤 의원이 개인적으로 썼다고 검찰은 판단했습니다. 이에 윤 의원은 모금한 돈 모두 공적으로 썼다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먼저, 검찰이 적용한 범죄 혐의를 한소희 기자가 설명합니다.

<기자>

이용수 할머니의 의혹 제기와 잇단 고발로 시작된 검찰 수사가 4개월 만에 윤미향 의원 기소로 일단락됐습니다.

검찰은 윤 의원이 할머니들을 위해 모금한 돈 중 약 1억 원을 2011년부터 100차례 이상에 걸쳐 개인적인 용도에 썼다고 봤습니다.

개인 계좌 5개에 받은 피해 할머니 여행 경비와 조의금, 정대협이 관리하던 공금을 유용했던 건데 구체적으로 어디에 썼는지까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또 윤 의원이 숨진 마포 쉼터 소장 A 씨와 공모해 중증 치매를 앓고 있던 길원옥 할머니의 여성인권상 상금 1억 중 5천만 원을 정의연에 기부하게 하는 등 할머니에게 7천900여만 원을 불법적으로 기부받았다고 보고 준사기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논란이 됐던 안성 쉼터는 시세보다 비싼 7억 5천만 원에 사들여 정대협에 손해를 끼친 것으로 판단했고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을 운영하면서 정부와 서울시에서 3억 원의 보조금을 부당하게 받은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하지만 남편이 운영한다는 신문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 딸 유학 자금이나 부동산 구매에 정대협, 정의연 돈으로 썼다는 의혹 등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 처분했습니다.

윤 의원은 검찰 수사에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모금된 돈은 모두 공적으로 썼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할머니들의 상금 기부는 자발적이었다며 속아서 냈다는 검찰의 주장은 할머니의 정신적 주체성을 무시한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한소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윤미향 혐의 무거운데 영장 대신 불구속 기소, 왜? (by admin)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11 SBS '박원순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 MBC 시험 논란
43310 SBS 패딩 속 얼굴 감추기 안간힘…구속 갈림길에선 침묵
43309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8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7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6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5 SBS 윤미향 혐의 무거운데 영장 대신 불구속 기소, 왜?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3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2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43301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43300 SBS 秋 '소설 쓰시네' 발언 사과…아들 특혜 의혹 부인
43299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43298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43297 SBS '통신비 2만 원' 여야 난타전…추석 전 지급도 난항
43296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5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4 SBS 클로징
43293 SBS 클로징
43292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