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秋 '소설 쓰시네' 발언 사과…아들 특혜 의혹 부인

admin2020.09.14 20:36조회 수 242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추미애 장관은 야당 의원에게 소설 쓰시네 라고 했었던 자신의 과거 발언을 오늘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아들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서는 여전히 강하게 부인했고 여당 의원들도 적극적으로 엄호에 나서는 모습이었습니다. 201471191.jpg

▶영상 시청

<앵커>

추미애 장관은 야당 의원에게 소설 쓰시네 라고 했었던 자신의 과거 발언을 오늘(14일)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아들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서는 여전히 강하게 부인했고 여당 의원들도 적극적으로 엄호에 나서는 모습이었습니다.

계속해서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법무장관은 아들 군 복무와 관련해 특혜는 없었다고 주장하면서 종종 감정에도 호소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아프다고 해도 제가 병문안도 가 봐주지 못했고요. 그래서 사실은 저로서는 엄마 역할을 제대로 해 준 적이 없는….]

지난 7월 국회 상임위에서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소설 쓰시네"라고 쏘아붙였던 자신의 과거 발언은 사과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사실은 독백이었는데요. 스피커가 켜져 있다 보니까 그렇게 나가버린 것 같은데요. 상당히 죄송합니다.]

하지만, 한 야당 의원이 '탈영'이란 표현을 쓰자,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의원 : 휴가 신청을 언제, 누가, 누구에게 해서 언제 승인받느냐. 이 부분에 대해서 정확한 해명이 되지 않으면 그것이 바로 탈영이고 엄마 찬스란 것입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제 아들은 피고인도 아니고요, 탈영자도 아니고요. '탈영' 용어를 자제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아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고요.]

여당 의원들은 추 장관 엄호에 주력했습니다.

한 의원은 13분 질문 시간 동안 국무위원들에게는 한 차례도 질문하지 않고 추 장관 입장을 지지하는 발언을 이어가 민주당 출신 국회의장에게 주의를 받았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엄마 찬스다, 특혜 휴가다. 이렇게 욕먹는 게 합당합니까?]

[박병석/국회의장 : 대정부 질문은 정부 측과 일문일답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는 말씀을 상기시킵니다.]

이런 가운데, 추 장관 아들 미복귀 의혹을 제기한 당직 병사 A 씨는 오늘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자 보호조치를 신청했습니다.

국민의힘은 A 씨의 실명을 공개한 민주당 황희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하륭, 영상편집 : 김선탁)   

▶전병남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by admin)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11 SBS '박원순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 MBC 시험 논란
43310 SBS 패딩 속 얼굴 감추기 안간힘…구속 갈림길에선 침묵
43309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8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7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6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5 SBS 윤미향 혐의 무거운데 영장 대신 불구속 기소, 왜?
43304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3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2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43301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SBS 秋 '소설 쓰시네' 발언 사과…아들 특혜 의혹 부인
43299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43298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43297 SBS '통신비 2만 원' 여야 난타전…추석 전 지급도 난항
43296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5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4 SBS 클로징
43293 SBS 클로징
43292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