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통신비 2만 원' 여야 난타전…추석 전 지급도 난항

admin2020.09.14 20:36조회 수 171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 때문에 힘든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 마련된 4차 추경안 심사가 오늘부터 국회에서 시작됐습니다만 13살 이상 모두에게 주기로 한 통신비 2만 원은 여전히 논란입니다. 야당은 실효성 없는 선심성 예산이라고 비판하고 있는데 정부와 여당은 국민 부담을 줄여줄 의미 있는 돈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201471188.jpg

▶영상 시청

<앵커>

코로나 때문에 힘든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 마련된 4차 추경안 심사가 오늘(14일)부터 국회에서 시작됐습니다만 13살 이상 모두에게 주기로 한 통신비 2만 원은 여전히 논란입니다. 야당은 실효성 없는 선심성 예산이라고 비판하고 있는데 정부와 여당은 국민 부담을 줄여줄 의미 있는 돈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4차 추경안이 오늘 국회 상임위 심사 테이블에 올랐습니다.

첫 심사를 받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통신비 2만 원'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진영/행정안전부 장관 :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통신비에 한해 전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도 오늘 라디오에 출연해 "중학생 이상 4인 가족이라면 통신비 8만 원이 절감된다"고 거들었습니다.

[이호승/청와대 경제수석 (CBS 라디오 출연) : 주나 마나 한 그런 지원이냐, 그렇지는 않다고 보는 것이고요. 통신비를 매달 내야 하는 일반 국민들 입장에서 보면.]

반면 국민의힘은 선심성 지원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총 예산이 9천300억 원에 이르지만 경제 활력 제고에 도움이 안 되고 재정에 부담만 된다는 것입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전 국민 통신비 2만 원 뿌리며 지지율 관리할 때가 아니라 생각합니다.]

정의당도 재고를 요청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국민은 선심성 낭비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재고해주실 것을 거듭 요청 드립니다.]

여기에 정부가 통신비 상담을 위해 10억 원가량의 콜센터 운영 예산을 편성한 것도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이런 줄다리기 속에 언제 예산결산특위와 본회의를 열어 4차 추경안을 처리할지 여야는 합의하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추석 연휴 전 지급을 위해 오는 금요일 본회의에서 처리하자, 국민의힘은 추석 연휴를 넘기더라도 꼼꼼히 따져보자고 맞서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이소영)   

▶윤나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by admin)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311 SBS '박원순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 MBC 시험 논란
43310 SBS 패딩 속 얼굴 감추기 안간힘…구속 갈림길에선 침묵
43309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8 SBS 맥없이 부서진 독도 출입구…연말까지 못 들어간다
43307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6 SBS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43305 SBS 윤미향 혐의 무거운데 영장 대신 불구속 기소, 왜?
43304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3 SBS "기부금 1억 개인 유용" 검찰이 본 윤미향 혐의들
43302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43301 SBS 秋 아들·보좌관 주말 비공개 소환…뒤늦게 속도전?
43300 SBS 秋 '소설 쓰시네' 발언 사과…아들 특혜 의혹 부인
43299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43298 SBS "보좌관·남편이 전화?" 묻자, 秋 "물어볼 형편 못 돼"
SBS '통신비 2만 원' 여야 난타전…추석 전 지급도 난항
43296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5 SBS 산발적 연쇄 감염 계속…한강공원 일부 통제 유지
43294 SBS 클로징
43293 SBS 클로징
43292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