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종일 집" 코로나 집콕, 인테리어 업계 날개 달아줬다

admin2020.09.13 21:36조회 수 257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로 영업이 어려워진 업종도 있지만 반짝인기를 누리는 업종도 있죠. 인테리어 관련 업계가 그렇습니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집 꾸미기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김혜민 기자입니다. 201470908.jpg

▶영상 시청

<앵커>

코로나로 영업이 어려워진 업종도 있지만 반짝인기를 누리는 업종도 있죠. 인테리어 관련 업계가 그렇습니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집 꾸미기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김혜민 기자입니다.

<기자>

60대 조 모 씨는 최근 부엌과 화장실을 비롯해 집안 곳곳의 인테리어를 바꾸고 있습니다.

[조모 씨/경기 부천시 : 집에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까 저희 집이 수납공간이 엄청 부족하거든요. 주방을 시작하게 됐어요. 하다 보니까 거실도 부족한 거 같고….]

원격수업이 길어지니 학생 방을 단장하거나, 재택근무용으로 서재를 새로 꾸밉니다.

[최윤미/경기 양주시 : 아이들이 학교 안 가고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니까 평소에 필요성을 못 느꼈는데, 아무래도 뭔가 갖춰져 있어야 할 것 같아서….]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자 인테리어에 신경 쓰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었습니다.

대형 공사가 아니라, 집에 그대로 살면서도 일부 공간만 인테리어를 하거나 하루 만에 공정이 끝나는 간편한 시공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른바 '홈퍼니싱' 인기에 인테리어 업체들은 반짝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올해 2분기 국내 인테리어 업체들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증가했습니다.

인테리어를 마친 뒤 집들이를 위해 손님을 초대하는 것은 옛말, 인터넷이나 어플에 집 안 곳곳을 촬영해 올려놓는 '온라인 집들이'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았습니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집콕족'의 집 꾸미기 열풍은 이어질 전망입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017년 28조 원 정도였던 국내 주택 리모델링 시장이 올해 41조 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김호진) 

▶김혜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의대생 "단체행동 잠정유보"…정부 "재응시 어렵다" (by admin) 증시 끌어올린 '빚투'…동학개미들 빌린 돈만 17조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291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43290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9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8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7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6 SBS 한승규 '절묘한 결승골'…FC서울, '슈퍼매치' 승리
43285 SBS 승부 뒤집은 최정 · 최항 '형제 홈런'…SK 4연승 질주
43284 SBS "황희찬이 다 했다" 라이프치히도 칭찬한 완벽 데뷔전
43283 SBS 의대생 "단체행동 잠정유보"…정부 "재응시 어렵다"
SBS "종일 집" 코로나 집콕, 인테리어 업계 날개 달아줬다
43281 SBS 증시 끌어올린 '빚투'…동학개미들 빌린 돈만 17조
43280 SBS 찢긴 필리핀 국기, 혐한 키웠다…현지 교민의 호소
43279 SBS 엉뚱한 처방에 약 부작용…의사는 웃으며 "잘못 클릭"
43278 SBS 엇갈린 여야…"불리한 주장이라고 '단독범'이라니"
43277 SBS 이낙연, 비공개 최고위 소집…추미애 입장에 여론 주시
43276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5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4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43273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43272 SBS 돗자리 펴고, 나눠 먹고…코로나 잊은 나들이 인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