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증시 끌어올린 '빚투'…동학개미들 빌린 돈만 17조

admin2020.09.13 21:00조회 수 167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올해 3월에 코로나 충격으로 각국 증시가 바닥을 친 뒤, 증시가 연일 상승세입니다. 이른바 동학 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우리 증시를 끌어올렸다는 분석입니다. 하지만 빚을 진 무리한 투자는 조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201470892.jpg

▶영상 시청

<앵커>

올해 3월에 코로나 충격으로 각국 증시가 바닥을 친 뒤, 증시가 연일 상승세입니다. 이른바 동학 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우리 증시를 끌어올렸다는 분석입니다. 하지만 빚을 진 무리한 투자는 조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유덕기 기자입니다.

<기자>

30대 김 모 씨는 지난 상반기부터 주식 투자를 시작했습니다.

[김모 씨/개인 주식투자자 : 돈을 은행에 넣어도 얼마 벌지도 못하는데… (주식투자 수익이) 은행 이율보다 낫겠다 이런생각이 드니까….]

지난 3월 코로나19 충격으로 1,460선 아래로 추락했던 코스피 지수는 지난주 종가 기준으로 지난 3월 폭락 저점 대비, 64% 넘게 상승하는 등 반년 사이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이런 국내 증시의 회복과 선전에는 재테크 수단으로 주식을 선택한 개인투자자가 크게 한몫을 했습니다.

증시대기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지난 2월 말 기준 31조였는데, 이달 초 60조를 넘겨 반년 사이 두 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문제는 상승장세가 이어지다 보니 자금 여력이 없는데도 빚을 내 투자하는 이른바 '빚투'가 늘고 있다는 겁니다.

[김모 씨/개인 주식투자자 : (주변에서는) 마이너스 통장이랑 신용대출로 다 돈을 끌어다가 상장에 참여하더라고요. 저 같은 경우엔 신용대출로….]

폭증한 신용대출 가운데 상당 부분의 사용처가 주식투자일 거라는 추정이 나오는 가운데, 주식투자 위해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빌린 돈은 지난 3월에 비해 3배 가까이 뛰어 17조 2천억 원에 육박했습니다.

[김영익/서강대 경제학부 교수 : 결국, 장기적으로 주가는 경기하고 같이 가거든요. (현재) 주가 하고 경기지표하고 괴리가 너무 벌어졌어요.]

코로나19 장기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앞으로 경제상황이 불안정한 만큼, 합리적이고 장기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편집 : 오노영, CG : 류상수·최지원) 

▶유덕기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종일 집" 코로나 집콕, 인테리어 업계 날개 달아줬다 (by admin) 찢긴 필리핀 국기, 혐한 키웠다…현지 교민의 호소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291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43290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9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8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7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6 SBS 한승규 '절묘한 결승골'…FC서울, '슈퍼매치' 승리
43285 SBS 승부 뒤집은 최정 · 최항 '형제 홈런'…SK 4연승 질주
43284 SBS "황희찬이 다 했다" 라이프치히도 칭찬한 완벽 데뷔전
43283 SBS 의대생 "단체행동 잠정유보"…정부 "재응시 어렵다"
43282 SBS "종일 집" 코로나 집콕, 인테리어 업계 날개 달아줬다
SBS 증시 끌어올린 '빚투'…동학개미들 빌린 돈만 17조
43280 SBS 찢긴 필리핀 국기, 혐한 키웠다…현지 교민의 호소
43279 SBS 엉뚱한 처방에 약 부작용…의사는 웃으며 "잘못 클릭"
43278 SBS 엇갈린 여야…"불리한 주장이라고 '단독범'이라니"
43277 SBS 이낙연, 비공개 최고위 소집…추미애 입장에 여론 주시
43276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5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4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43273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43272 SBS 돗자리 펴고, 나눠 먹고…코로나 잊은 나들이 인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