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엉뚱한 처방에 약 부작용…의사는 웃으며 "잘못 클릭"

admin2020.09.13 21:00조회 수 246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서울 강남의 유명 병원에서 처방해준 약을 먹고 부작용에 시달렸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구토가 올라왔지만 믿고 계속 먹다가 확인을 해봤더니, 환자의 질환과는 전혀 다른 엉뚱한 약을 처방해 준거였습니다. 201470886.jpg

▶영상 시청

<앵커>

서울 강남의 유명 병원에서 처방해준 약을 먹고 부작용에 시달렸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구토가 올라왔지만 믿고 계속 먹다가 확인을 해봤더니, 환자의 질환과는 전혀 다른 엉뚱한 약을 처방해 준거였습니다. 그런데, 해당 의사의 반응이 더 황당합니다.

자세한 소식은 전연남 기자입니다.

<기자>

A 씨는 지난 7월 어깨 통증이 심해 척추 관절 질환 진료를 전문으로 하는 서울 강남의 유명 병원을 찾았습니다.

어깨 관절에 석회가 끼는 석회성 건염 진단을 받고 약을 처방받아 하루 두 번 복용했는데 약을 먹은 열흘 내내 부작용에 시달렸습니다.

[A씨 : 약 먹으면 조금 있다가 (속이) 이상해서 점점 점점 (구토가) 막 올라와요. (의사를) 믿었기 때문에 그렇게 힘들어도 약을 먹었죠.]

다른 병원을 찾아 확인해보니 처방받은 약은 대상포진 치료에 사용되는 항바이러스제 '아시클로버'였습니다.

처방전

진단한 질환과 무관한 엉뚱한 약을 처방한 겁니다.

[A씨 : (의사가) 웃으면서 죄송하다고…근데 그러면서 다음에 말 붙이는 게 '그런데요, 실수할 수 있어요' 그런 말을 하는….]

담당 의사는 컴퓨터로 처방할 때 착각해 다른 약을 잘못 클릭했다며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개인차는 있지만, 치명적인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처방 오류는 2017년 보건복지부 통계에서만 375건에 달했습니다.

의사의 처방오류만 이 정도이고, 지난해 처방오류를 포함한 약물 관련 의료사고로 확대하면 보고된 것만 3천7백 건이 넘습니다.

이 중 장기적, 영구적 부작용을 겪거나 사망한 환자도 29명에 달합니다.

[이동찬/의료법 전문 변호사 : 처방이란 부분은 진료의 중요한 부분이고, 환자에게도 중요한 결과를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책임도 강하게 묻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약사도) 복약 지도할 의무가 있습니다. 잘못된 처방을 걸러낼 수 있게 하는 제도가 (필요합니다.)]

병원 측은 "피해 사실을 안 뒤 환자에게 사과하고 여러 피해 구제와 보상 절차를 안내해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초경찰서는 지난 4일 해당 의사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김남성, 영상편집 : 전민규, VJ :김종갑)  

▶전연남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찢긴 필리핀 국기, 혐한 키웠다…현지 교민의 호소 (by admin) 엇갈린 여야…"불리한 주장이라고 '단독범'이라니"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291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43290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9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8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7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6 SBS 한승규 '절묘한 결승골'…FC서울, '슈퍼매치' 승리
43285 SBS 승부 뒤집은 최정 · 최항 '형제 홈런'…SK 4연승 질주
43284 SBS "황희찬이 다 했다" 라이프치히도 칭찬한 완벽 데뷔전
43283 SBS 의대생 "단체행동 잠정유보"…정부 "재응시 어렵다"
43282 SBS "종일 집" 코로나 집콕, 인테리어 업계 날개 달아줬다
43281 SBS 증시 끌어올린 '빚투'…동학개미들 빌린 돈만 17조
43280 SBS 찢긴 필리핀 국기, 혐한 키웠다…현지 교민의 호소
SBS 엉뚱한 처방에 약 부작용…의사는 웃으며 "잘못 클릭"
43278 SBS 엇갈린 여야…"불리한 주장이라고 '단독범'이라니"
43277 SBS 이낙연, 비공개 최고위 소집…추미애 입장에 여론 주시
43276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5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4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43273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43272 SBS 돗자리 펴고, 나눠 먹고…코로나 잊은 나들이 인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