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이낙연, 비공개 최고위 소집…추미애 입장에 여론 주시

admin2020.09.13 21:00조회 수 22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런 가운데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비공개로 최고위원들을 불러 모아 회의를 했습니다. 어떤 이야기가 나오는지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전병남 기자. 우선 2차 재난지원금으로 국민들한테 통신비 2만 원씩 나눠주기로 한 걸 다시 논의하는 것 아니냐 이런 이야기가 처음에 있었는데, 그건 아니라고 발표가 나왔다고요. 201470882.jpg

▶영상 시청

<앵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비공개로 최고위원들을 불러 모아 회의를 했습니다. 어떤 이야기가 나오는지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전병남 기자. (네, 국회입니다.) 우선 2차 재난지원금으로 국민들한테 통신비 2만 원씩 나눠주기로 한 걸 다시 논의하는 것 아니냐 이런 이야기가 처음에 있었는데, 그건 아니라고 발표가 나왔다고요. 

<기자>

9천3백억 원을 투입해 13세 이상 전 국민에 통신비 2만 원을 지급하는 방안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최고위원들이 주말에 만난 건데요, 관련 논의가 있을 거란 관측이 많았는데, 그 논의는 없었다는 게 공식 브리핑 내용입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통신비 관련은 이미 당정 간 합의에서 결론이 나오지 않았습 니까. 이미 국회로 넘어와 있습니다. 다시 오늘 자리에서, 간담회에서 논의할 사항이 아니죠.]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전 국민 2만 원 지급에 대한 청와대의 기조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여당 사람들 사이에서도 그래도 이거 손 봐야 되는 거 아니냐 이런 이야기가 계속 나오잖아요. 

<기자>

민주당 관계자들은, 전 국민 2만 원 지급 결정은 이미 충분한 논의를 거쳐 결정된 사안이라고 입을 모읍니다.

하지만, 말씀하신 대로 여권 내 이견이 꽤 있죠.

여기에 국민의힘은 이 예산을 전 국민 독감 백신 접종으로 돌리자며 반대를 분명히 하고 있고, 정의당도 실효성에 문제가 있다며 반대합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국회 예결위 삭감 심사를 통해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는 문제"라면서 재논의 가능성 자체는 열어뒀습니다.

<앵커>

그리고 오늘 회의에서 혹시 추미애 장관 얘기는 나왔는지, 어떻게 취재가 됩니까? 

<기자>

추미애 장관 메시지 등 관련 사안에 대해서는, 아무런 이야기도 없었다는데요.

일단 추 장관의 송구하다는 메시지가 나온 만큼, 여론 흐름을 지켜보겠다는 게 여당 지도부의 기류로 보입니다.

당장 내일 대정부질문에 추 장관이 출석하기 때문에 내일 상황도 지켜본 뒤 대응 기조를 드러낼 걸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원형희, 현장진행 : 김세경)   

▶전병남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엇갈린 여야…"불리한 주장이라고 '단독범'이라니" (by admin)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291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43290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9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8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7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6 SBS 한승규 '절묘한 결승골'…FC서울, '슈퍼매치' 승리
43285 SBS 승부 뒤집은 최정 · 최항 '형제 홈런'…SK 4연승 질주
43284 SBS "황희찬이 다 했다" 라이프치히도 칭찬한 완벽 데뷔전
43283 SBS 의대생 "단체행동 잠정유보"…정부 "재응시 어렵다"
43282 SBS "종일 집" 코로나 집콕, 인테리어 업계 날개 달아줬다
43281 SBS 증시 끌어올린 '빚투'…동학개미들 빌린 돈만 17조
43280 SBS 찢긴 필리핀 국기, 혐한 키웠다…현지 교민의 호소
43279 SBS 엉뚱한 처방에 약 부작용…의사는 웃으며 "잘못 클릭"
43278 SBS 엇갈린 여야…"불리한 주장이라고 '단독범'이라니"
SBS 이낙연, 비공개 최고위 소집…추미애 입장에 여론 주시
43276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5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4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43273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43272 SBS 돗자리 펴고, 나눠 먹고…코로나 잊은 나들이 인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