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admin2020.09.13 20:36조회 수 258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새로 코로나에 걸린 사람 121명입니다. 국내 발생만 뽑으면 100명에서 한 명 적은 99명까지 내려왔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다 아실 텐데 주말에는 검사가 적어서 숫자가 줄어드는 경향도 있고 여러 이유로 아직 절대 안심할 상황이 아니라는 게 방역당국 이야기입니다. 201470871.jpg

▶영상 시청

<앵커>

새로 코로나에 걸린 사람 121명입니다. 국내 발생만 뽑으면 100명에서 한 명 적은 99명까지 내려왔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다 아실 텐데 주말에는 검사가 적어서 숫자가 줄어드는 경향도 있고 여러 이유로 아직 절대 안심할 상황이 아니라는 게 방역당국 이야기입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기존 집단감염의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는 점은 현 방역 단계를 낮추는 데 가장 큰 걱정거리입니다.

광복절 도심 집회 관련 확진자는 12명이 추가돼 577명이 됐고, 서울 세브란스병원 6명, 수도권 산악카페 모임도 3명이 더 늘어났습니다.

특히 서울은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가 40%에 육박한 상태입니다.

[한아름/서울 양천구 : (확진자 수가) 확 줄어드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지금 백신이나 치료제가 있는 상황도 아니잖아요.]

방역 당국은 인구가 밀집되고 교통이 발달한 수도권 특성을 고려할 때 안심하기는 이르다고 당부했습니다.

그럼에도 방역단계를 완화한 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오히려 역효과를 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지금의 방역단계가 자영업자와 서민층에 지나치게 큰 희생을 강제해 방역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현 단계는 오히려 너무 현실에 비해서 너무 강한 단계이고 특히 지나친 희생을 초래하는 것은 방역의 지속성을 위협할 수 있는 요인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대신 보완책으로 고위험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을 더욱 강화해 정밀 방역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병원이나 요양병원에 잠복감염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한 표본진단검사를 실시하고, 방문판매업 등에 대해서는 집단감염 발생 시 구상권 청구를 적극 시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이승진) 

▶김기태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by admin) 돗자리 펴고, 나눠 먹고…코로나 잊은 나들이 인파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3291 SBS [날씨] 맑고 선선한 바람…전남 · 제주에는 비 예보
43290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9 SBS [영상] 김한별, 퍼팅 후 주먹 불끈…올 시즌 첫 다승자
43288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7 SBS 오사카, 다시 정상…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43286 SBS 한승규 '절묘한 결승골'…FC서울, '슈퍼매치' 승리
43285 SBS 승부 뒤집은 최정 · 최항 '형제 홈런'…SK 4연승 질주
43284 SBS "황희찬이 다 했다" 라이프치히도 칭찬한 완벽 데뷔전
43283 SBS 의대생 "단체행동 잠정유보"…정부 "재응시 어렵다"
43282 SBS "종일 집" 코로나 집콕, 인테리어 업계 날개 달아줬다
43281 SBS 증시 끌어올린 '빚투'…동학개미들 빌린 돈만 17조
43280 SBS 찢긴 필리핀 국기, 혐한 키웠다…현지 교민의 호소
43279 SBS 엉뚱한 처방에 약 부작용…의사는 웃으며 "잘못 클릭"
43278 SBS 엇갈린 여야…"불리한 주장이라고 '단독범'이라니"
43277 SBS 이낙연, 비공개 최고위 소집…추미애 입장에 여론 주시
43276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5 SBS 추미애 "아들 문제, 국민께 송구" 유감 표명했지만…
43274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SBS 확진자 세 자릿수 · 경로 불투명…"안심하긴 이르다"
43272 SBS 돗자리 펴고, 나눠 먹고…코로나 잊은 나들이 인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