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논산훈련소 입소 뒤 확진…해당 중대 코호트 격리

admin2020.09.13 20:36조회 수 205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정다은 기자가 마지막에 말한 부분이 꽤 중요합니다. 시민들이 수칙을 잘 지키고 활동 자체를 줄여야만 이번에 완화한 거리두기, 쭉 유지가 가능합니다. 특히 어디서 걸렸는지 모르고 감염돼서 병을 옮기는 경우가 이어지고 있는데 이 부분을 줄이는 게 급선무입니다. 201470857.jpg

▶영상 시청

<앵커>

정다은 기자가 마지막에 말한 부분이 꽤 중요합니다. 시민들이 수칙을 잘 지키고 활동 자체를 줄여야만 이번에 완화한 거리두기, 쭉 유지가 가능합니다. 특히 어디서 걸렸는지 모르고 감염돼서 병을 옮기는 경우가 이어지고 있는데 이 부분을 줄이는 게 급선무입니다. 당장 젊은이들 모이는 육군 논산훈련소에서 또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0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20대 A 씨.

훈련소 내에서 진행된 검사 결과 어제(1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입소 이틀째 신규 훈련병 전부가 받는 진단 검사를 받았는데, 여기서 양성 판정이 나온 겁니다.

A 씨는 훈련소로부터 귀가 조치를 통보받고 오늘 충남 아산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습니다.

서울에 사는 A 씨 가족이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 외에 정확한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논산시 관계자 : 훈련소는 무조건 입소한 훈련병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해요. 그래서 그 검사에서 (확진이) 나온 거고요. 입소 전에 감염으로, 추정되고.]

군 당국도 즉각 조치에 나섰습니다.

어제 마무리된 역학조사를 바탕으로 A 씨와 함께 생활관을 쓴 12명 등 모두 30여 명을 격리 조치하고 접촉자에 대한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200명 규모로 편성돼 있는 해당 중대 전체를 부대 내 대기시키는 코호트 격리 조치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생활관 동기 12명이 모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는 등 현재까지 A 씨와 접촉한 사람 가운데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여러 명이 공동생활을 하는 훈련소의 특성상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김호진) 

▶배정훈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돗자리 펴고, 나눠 먹고…코로나 잊은 나들이 인파 (by admin) 논산훈련소 입소 뒤 확진…해당 중대 코호트 격리 (by admin)

댓글 달기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