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자가격리 해제 직전 음성→양성…교회발 11명 확진

admin2020.09.13 20:36조회 수 183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대구에서는 집단감염이 벌어졌던 교회 사람들을 만났던 사람들 11명이 또 집단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처음에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했는데 격리 풀기 직전에 마지막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뜬 겁니다. 201470863.jpg

▶영상 시청

<앵커> 

대구에서는 집단감염이 벌어졌던 교회 사람들을 만났던 사람들 11명이 또 집단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처음에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했는데 격리 풀기 직전에 마지막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뜬 겁니다.

TBC 한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 동구 사랑의교회 관련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습니다.

대구 지역 신규 확진자는 14명, 이 가운데 11명이 사랑의교회 교인 접촉자들입니다.

이들은 최초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로써 사랑의교회 관련 확진자는 지금까지 55명으로 늘었습니다.

자가격리자만 250여 명에 이르고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을 받는 사례가 많은 만큼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김재동/대구시 시민건강국장 : 자가격리된 접촉자들이 음성에서 양성으로 변하는 그런 경우가 많습니다. 이분들께서는 자가격리를 철저히 준수해 주시길 바라고….]

동충하초와 장뇌삼 사업설명회 관련 확진자도 늘었습니다.

동충하초와 장뇌삼 사업설명회 참석자들

지난달 29일 동충하초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확진자와 접촉한 50대 남성이 확진됐고, 또 경북 칠곡군 장뇌삼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대구의 60대 2명과 포항에 사는 60대 남성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특히 대구의 60대 남성 확진자는 대구 중구에서 장뇌삼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웃 주민 : 사람들이 북적북적하기에 왜 그러냐고 했더니 확진됐다고 하더라고요. 사람이 많이 오지는 않았어요, 여기에는.]

대구시는 이달 5일부터 11일까지 확진자가 운영한 이곳 사무실을 방문한 시민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반드시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용 TBC)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자가격리 해제 직전 음성→양성…교회발 11명 확진 (by admin) 수도권 2주간 '2단계'…추석 연휴 때 다시 강화한다 (by admin)

댓글 달기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