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프로축구 직관 첫날…육성 응원 대신 '뜨거운 박수'

admin2020.08.01 21:36조회 수 319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19 확산 이후 프로야구에 이어 프로축구 경기장에도 관중이 입장했습니다. 전체 관중 수의 10%만 입장이 허용됐는데 '집관' 대신 '직관'을 즐긴 팬들은 설렘으로 가득했습니다. 201456708.jpg

▶영상 시청

<앵커>

코로나19 확산 이후 프로야구에 이어 프로축구 경기장에도 관중이 입장했습니다. 전체 관중 수의 10%만 입장이 허용됐는데 '집관' 대신 '직관'을 즐긴 팬들은 설렘으로 가득했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시작 한 시간 전부터 팬들이 거리를 유지한 채 줄지어 입장을 시작합니다.

[2m 이상 떨어져 주십시오]

QR코드로 신분을 확인한 뒤 발열 체크하는 입장 절차를 거치면서도 팬들은 설레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맹세현·김민서/전북팬 : 만날 집에서 컴퓨터로 '집관'했는데요. '직관'하게 되어서 정말 기쁘고요. 선수들이랑 같이 호흡하고 응원하고 같은 공간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쁩니다.]

지난 5월 개막 후 80여 일 만에 처음 팬들을 맞은 전주월드컵경기장에는 전체 관중석의 10%에 1천 명 모자란 3천 200여 명이 들어왔습니다.

한층 강화된 방침에 따라 팬들은 마스크를 쓴 채 전후좌우로 최소 두 좌석 이상 떨어져 앉았습니다.

이곳은 원정팀 서포터스석입니다.

팬들의 도시 간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원정 응원이 금지돼 당분간 이곳도 홈팬들에게만 개방됩니다.

어깨동무하거나 큰 소리를 내는 육성 응원도 금지된 가운데 팬들은 뜨거운 박수로 선수들의 힘을 북돋웠습니다.

[백장미/전북팬 : 예전에는 '오오렐레(단체응원)'도 하고 열심히 응원해서 좋았었는데 지금은 할 수 없는 상태이긴 하지만 지역사회 안전이 우선이기 때문에….]

선수와 팬들은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관중 제한 없이 경기장이 가득 차는 날을 꿈꾸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 편집 : 오영택) 

▶하성룡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오늘의 주요뉴스 (by admin) 김광현의 세인트루이스 선수 2명 확진…시즌 중단 위기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633 SBS 밀려든 토사에 충북선 등 열차 중단…고속도로도 통제
41632 SBS 폭우로 불어난 급류에 휩쓸려…충북 5천여 명 '대피령'
41631 SBS "여기 있던 집 2채 산사태에 떠내려가"…충북 피해 컸다
41630 SBS 경기 남부 · 충북 쏟아진 300㎜ 비…5명 사망 · 8명 실종
41629 SBS 오늘의 주요뉴스
SBS 프로축구 직관 첫날…육성 응원 대신 '뜨거운 박수'
41627 SBS 김광현의 세인트루이스 선수 2명 확진…시즌 중단 위기
41626 SBS 한국형 발사체로 달까지…'고체연료' 날개 단 K-로켓
41625 SBS 클로징
41624 SBS 지한솔, 짜릿한 샷 이글…제주 햇살 아래 '활짝'
41623 SBS 신들린 허경민…5년 만에 '23경기 연속 안타' 기록
41622 SBS 한국 영화 속 대통령들…대중은 '이 모습'에 공감했다
41621 SBS [건강라이프] 피 안 뽑고도 빈혈 예측…인공지능 심전도
41620 SBS '동성 성추행' 외교관 보내라…압박 나선 뉴질랜드 부총리
41619 SBS 통합당 배경판으로 '승부수'…뾰족한 대응책 없어서?
41618 SBS 176석 거대 여당 '당권' 누구에게…신경전 본격화
41617 SBS 반전세·월세 전환 수용해야 하나요?…'임대차 3법' Q&A
41616 SBS 구글 '앱 통행세' 30% 확대 부과…소비자 피해 불가피
41615 SBS 트럼프, 보안 이유로 "틱톡 금지"…제2 화웨이 사태 되나
41614 SBS '방역 방해 · 헌금 횡령' 이만희 구속…신천지 최대 위기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