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트럼프, 보안 이유로 "틱톡 금지"…제2 화웨이 사태 되나

admin2020.08.01 21:00조회 수 291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중국의 동영상 앱 틱톡이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습니다. 이 앱으로 중국이 미국인의 개인정보를 빼간다고 의심하고 있는 겁니다. 201456684.jpg

▶영상 시청

<앵커>

중국의 동영상 앱 틱톡이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습니다. 이 앱으로 중국이 미국인의 개인정보를 빼간다고 의심하고 있는 겁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틱톡에 대한 사용 금지를 전격 발표했습니다.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에 서명해 8월부터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막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틱톡은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앱인데, 전 세계 사용자 수가 8억 명에 이르는 등 특히 젊은이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베이징에 본사를 둔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 댄스를 통해 중국 정부가 미국인의 개인 정보를 빼 간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 (지난달 9일) : 우리는 미국인의 사생활과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계속 (틱톡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부터 틱톡이 미국인을 감시하고 있다며 사용 금지 청원에 서명해달라는 정치 광고를 시작한 바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앞서 중국 통신 장비 기업 화웨이의 제품에 대해서도 보안을 이유로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고 동맹국들에도 퇴출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가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워 차세대 통신 등 첨단 산업 분야에서 중국의 성장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크다고 보는 전문가들도 많습니다.

미중의 기술 패권 경쟁은 화웨이에 이어 소셜미디어 틱톡까지 그 전선이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오노영)  

▶김수형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구글 '앱 통행세' 30% 확대 부과…소비자 피해 불가피 (by admin) '방역 방해 · 헌금 횡령' 이만희 구속…신천지 최대 위기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633 SBS 밀려든 토사에 충북선 등 열차 중단…고속도로도 통제
41632 SBS 폭우로 불어난 급류에 휩쓸려…충북 5천여 명 '대피령'
41631 SBS "여기 있던 집 2채 산사태에 떠내려가"…충북 피해 컸다
41630 SBS 경기 남부 · 충북 쏟아진 300㎜ 비…5명 사망 · 8명 실종
41629 SBS 오늘의 주요뉴스
41628 SBS 프로축구 직관 첫날…육성 응원 대신 '뜨거운 박수'
41627 SBS 김광현의 세인트루이스 선수 2명 확진…시즌 중단 위기
41626 SBS 한국형 발사체로 달까지…'고체연료' 날개 단 K-로켓
41625 SBS 클로징
41624 SBS 지한솔, 짜릿한 샷 이글…제주 햇살 아래 '활짝'
41623 SBS 신들린 허경민…5년 만에 '23경기 연속 안타' 기록
41622 SBS 한국 영화 속 대통령들…대중은 '이 모습'에 공감했다
41621 SBS [건강라이프] 피 안 뽑고도 빈혈 예측…인공지능 심전도
41620 SBS '동성 성추행' 외교관 보내라…압박 나선 뉴질랜드 부총리
41619 SBS 통합당 배경판으로 '승부수'…뾰족한 대응책 없어서?
41618 SBS 176석 거대 여당 '당권' 누구에게…신경전 본격화
41617 SBS 반전세·월세 전환 수용해야 하나요?…'임대차 3법' Q&A
41616 SBS 구글 '앱 통행세' 30% 확대 부과…소비자 피해 불가피
SBS 트럼프, 보안 이유로 "틱톡 금지"…제2 화웨이 사태 되나
41614 SBS '방역 방해 · 헌금 횡령' 이만희 구속…신천지 최대 위기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