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제보] 수습 교육이라며…하루 10시간 '무급' 버스 운전

admin2020.08.01 20:36조회 수 20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입사 전에 수습 교육을 하는 회사가 많죠. 이런 경우에도 일을 한 거니까 회사가 일정 수준의 임금을 주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경기도의 일부 버스 회사 기사들이 하루 10시간씩 운전을 하고도 이 돈을 못 받고 있다고 제보를 해 왔습니다. 201456686.jpg

▶영상 시청

<앵커>

입사 전에 수습 교육을 하는 회사가 많죠. 이런 경우에도 일을 한 거니까 회사가 일정 수준의 임금을 주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경기도의 일부 버스 회사 기사들이 하루 10시간씩 운전을 하고도 이 돈을 못 받고 있다고 제보를 해 왔습니다. 이유가 뭔지 저희 취재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고 경기도도 조사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시내버스 기사 A 씨. 재작년 한 운수회사에 정식 채용되기 전 4주간 수습 교육을 받았습니다.

첫 주는 하루 8시간 운전석 옆에 앉아 노선을 익혔고 이후 3주간 감독자가 탄 버스를 직접 몰았습니다.

정식 기사들과 똑같이 하루 14시간 넘게 직접 운행했지만 급여는 전혀 받지 못했습니다.

[A 씨/버스기사 : 노조위원장님을 먼저 만나서 수습기간에는 무보수로 진행한다는 서약서랑, 대신 식사를 제공한다는 그런 계약서 같은 걸 쓰고 해요. 그 한 달 동안은 (경제적으로) 좀 곤혹스럽죠.]

부당한 처우를 견디다 못해 올해 초 일을 그만둔 기사 B 씨는 노동청에 회사를 신고해봤지만 교육 전 작성한 동의서가 발목을 잡았습니다.

[B 씨/전 버스기사 : 노동청 직원이 그거(수습 동의서)를 갖고 와서 보여주더라고요 . (본인이) 사인하지 않았냐고. 근데 저는 이게 강압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기사들과 똑같이 일했는데도 무보수 동의서를 썼단 이유로 공짜 노동을 한 셈인데 버스회사는 일을 시킨 게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버스회사 관계자 : (희망자가 있으면) 동의서를 받아서 저희들 차량을 이용해서 자기네들 자체적으로 교육을 받는 거죠. 중간에 못 하겠으면 그냥 가는 거고, '근무하고 싶습니다' 해서 지원해서 오면 그 사람들은 별도 면접 보고 (채용 여부를 결정합니다.)]

하지만 근로계약을 맺기 전이라고 해도 운전이라는 실질적 노동을 했다면 급여를 지급하는 게 옳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유재원/변호사·노무사 : 근로계약을 체결했느냐, (계약서) 유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용자의 지휘 아래 종속적인 지위에서 근무를 했느냐 여부가 (관건입니다.)]

특히 근로계약 전 불안정한 교육생 신분을 악용해 노동력을 착취할 수 없도록 법의 사각지대를 보완할 필요도 있습니다.

경기도는 도내 운수회사들을 대상으로 교육생 공짜 노동 실태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박기덕) 

▶이현정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방역 방해 · 헌금 횡령' 이만희 구속…신천지 최대 위기 (by admin) 코로나에 긴 장마까지…해수욕장마다 피서객 급감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SBS [제보] 수습 교육이라며…하루 10시간 '무급' 버스 운전
41612 SBS 코로나에 긴 장마까지…해수욕장마다 피서객 급감
41611 SBS 남부는 폭염경보…한반도 '극과 극' 날씨, 이유는?
41610 SBS 국지성 폭우에 금세 불어난 도림천…1명 사망 · 28명 구조
41609 SBS [날씨] 수도권·영서 250mm 더 온다…오늘내일 밤사이 주의
41608 SBS '강남역 또 침수' 서울 전역 호우특보…밤사이 다시 강한 비
41607 SBS 군남댐 초당 780톤 방류…연천·파주·김포지역 주의
41606 SBS 오늘의 주요뉴스
41605 SBS 코피 쏟은 신생아 혼수상태…지워진 CCTV에 속앓이
41604 SBS "유심 꽂아 한동훈 카톡 접속"…불법 감청 논란
41603 SBS "코로나 못 이겨" 뉴욕 34년 터줏대감도 '두손 두발'
41602 SBS 삼척 삼표시멘트, 2달 만에 또 하청 노동자 사망
41601 SBS [날씨] 중부, 주말 내내 집중 호우…남부, '폭염' 계속
41600 SBS 클로징
41599 SBS '디펜딩 챔피언' 유해란, 이틀째 선두…2연패 시동
41598 SBS 4개월 만에 문 연 NBA…'1호 확진자' 고베르 결승골
41597 SBS 로하스, 시즌 25호포…홈런왕 레이스서 '단독 선두'
41596 SBS '헤라클레스의 아들' 심종원, KBO 도전장…주무기는?
41595 SBS '51.8도' 펄펄 끓는 중동…전력난까지 겹쳐 분노 폭발
41594 SBS 홍콩, 9월 입법회 선거 1년 연기…야권 강력 반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