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코피 쏟은 신생아 혼수상태…지워진 CCTV에 속앓이

admin2020.08.01 10:00조회 수 40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태어난 지 일주일 된 신생아가 산후조리원에서 코피를 쏟고 대형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나타났는데 어디에서 감염됐는지, 조리원 대처에는 문제가 없었는지 파악할 방법이 없어 부모가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201456489.jpg

▶영상 시청

<앵커>

태어난 지 일주일 된 신생아가 산후조리원에서 코피를 쏟고 대형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나타났는데 어디에서 감염됐는지, 조리원 대처에는 문제가 없었는지 파악할 방법이 없어 부모가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김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16일 태어난 A 양은 나흘 뒤 서울 한 산후 조리원에 들어갔습니다.

입원 이튿날 아침 7시 10분쯤 갑자기 코에서 피가 나와 근처 대형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GBS균에 의한 패혈증 진단이 내려졌는데 뇌 상당 부분이 손상돼 지금껏 혼수상태입니다.

[산후조리원 관계자 : 자정쯤 돼서 약간 처지면서 그런 게 있었다고. (새벽) 5시 반에 먹이는데 좀 처지더래요. 청색증은 조금씩 있었어요.]

A 양 부모는 아이가 코피를 흘리기 10분 전에야 조리원이 외래 진료를 권고했다며 조리원이 더 빨리 이상 징후를 알려야 했다고 주장합니다.

[A 양 어머니 : 저산소증으로 뇌에 문제가 많이 갈 수 있다고 얘기하셨는데, 조금이라도 일찍 왔더라면 어땠을까요, 라고 물었을 때 조금 빨리 왔으면 좋았을 텐데, 라고 (주치의가 말씀하셨습니다.)]

조리원 조치가 적절했는지 파악하기 위해 A 양 부모는 법원에 CCTV 증거보전신청을 해 받아들여졌지만 볼 수 없었습니다.

조리원 측이 지난 16일에 CCTV를 수리하면서 이전 영상이 모두 지워졌다고 답한 겁니다.

조리원에 간호사 1명 이상이 상시 근무하도록 한 모자보건법이 잘 지켜졌는지, 아이의 이상 징후가 정확히 몇 시쯤 시작됐는지 알아보려고 해도 파악할 수 없게 된 겁니다.

[A 양 아버지 : 제가 시간 날 때 방문할 테니까 그때까지 보관해달라고 말씀드렸고. 잘 가지고 있겠다고, 적법 절차 밟아오시면 드리겠다고 말씀하셨던 분들인데 수리하면서 지워졌다는 답변을 하시니까.]

조리원 측은 "A 양에게 심각한 전조 증상이 없었고, 근본 원인은 모체 감염 확률이 높은 질병 자체에 있다"며 "대처에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지만, 부모는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이용한, 영상편집 : 소지혜, VJ : 노재민)    

▶김상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오늘의 주요뉴스 (by admin) "유심 꽂아 한동훈 카톡 접속"…불법 감청 논란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624 SBS 지한솔, 짜릿한 샷 이글…제주 햇살 아래 '활짝'
41623 SBS 신들린 허경민…5년 만에 '23경기 연속 안타' 기록
41622 SBS 한국 영화 속 대통령들…대중은 '이 모습'에 공감했다
41621 SBS [건강라이프] 피 안 뽑고도 빈혈 예측…인공지능 심전도
41620 SBS '동성 성추행' 외교관 보내라…압박 나선 뉴질랜드 부총리
41619 SBS 통합당 배경판으로 '승부수'…뾰족한 대응책 없어서?
41618 SBS 176석 거대 여당 '당권' 누구에게…신경전 본격화
41617 SBS 반전세·월세 전환 수용해야 하나요?…'임대차 3법' Q&A
41616 SBS 구글 '앱 통행세' 30% 확대 부과…소비자 피해 불가피
41615 SBS 트럼프, 보안 이유로 "틱톡 금지"…제2 화웨이 사태 되나
41614 SBS '방역 방해 · 헌금 횡령' 이만희 구속…신천지 최대 위기
41613 SBS [제보] 수습 교육이라며…하루 10시간 '무급' 버스 운전
41612 SBS 코로나에 긴 장마까지…해수욕장마다 피서객 급감
41611 SBS 남부는 폭염경보…한반도 '극과 극' 날씨, 이유는?
41610 SBS 국지성 폭우에 금세 불어난 도림천…1명 사망 · 28명 구조
41609 SBS [날씨] 수도권·영서 250mm 더 온다…오늘내일 밤사이 주의
41608 SBS '강남역 또 침수' 서울 전역 호우특보…밤사이 다시 강한 비
41607 SBS 군남댐 초당 780톤 방류…연천·파주·김포지역 주의
41606 SBS 오늘의 주요뉴스
SBS 코피 쏟은 신생아 혼수상태…지워진 CCTV에 속앓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