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헤라클레스의 아들' 심종원, KBO 도전장…주무기는?

admin2020.07.31 21:36조회 수 178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헤라클레스'로 불렸던 왕년의 홈런왕, 심정수 선수 기억하십니까? 미국에서 성장한 그의 아들 심종원 선수가 KBO 리그 도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이승엽과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며 역사적인 홈런 대결을 펼치던 2000년대 초반, 심정수의 곁에는 어린 아들이 늘 함께했습니다. 201456517.jpg

▶영상 시청

<앵커>

'헤라클레스'로 불렸던 왕년의 홈런왕, 심정수 선수 기억하십니까? 미국에서 성장한 그의 아들 심종원 선수가 KBO 리그 도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이승엽과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며 역사적인 홈런 대결을 펼치던 2000년대 초반, 심정수의 곁에는 어린 아들이 늘 함께했습니다.

야구장 안팎에서 귀여움을 받던 이 어린이가 세월이 흘러 KBO 리그 진출을 노리는 유망주로 성장했습니다.

[심종원(22세)/애리조나 크리스천 대학 4학년 : 안녕하십니까 심종원이고요. (한국에는) 10년 만에 왔는데 모든 게 신기하고요.]

10년 전 미국에 이민 간 심종원은 아버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으며 외야수 유망주로 성장했습니다.

올해 대학 졸업반이어서 메이저리그 진출을 꿈꿨지만 코로나 사태로 대학 야구 시즌이 취소되고 드래프트가 대폭 축소돼 지명을 받지 못했습니다.

결국 심종원은 오는 9월 열리는 KBO 리그 해외 선수 트라이아웃에 신청서를 냈습니다.

국내 학생 야구에서는 보기 드문 호쾌한 스윙을 가진 심종원은 근육을 키우기 위해 달걀흰자를 주식으로 삼으며 '헤라클레스'로 불렸던 아버지에게 철저한 자기 관리를 배웠습니다.

[심정수/KBO 리그 통산 328홈런 : 최근 2~3년 사이에 파워와 스피드가 많이 는 편이에요. 자신감 있게 도전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응원을 많이 해줬죠.]

미국에서도 손꼽히는 특급 유망주인 동생 종현 군과 함께 아버지 심정수의 뒤를 따르는 심종원이 또 하나의 '야구인 2세 신화'를 꿈꾸고 있습니다.

[심종원(22세)/애리조나 크리스천 대학 4학년 : 수준 높은 한국 프로야구에 도전하고 싶어서, 빨리 야구를 하면서 팬분들을 뵙는 게 목표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우기정)

▶이성훈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로하스, 시즌 25호포…홈런왕 레이스서 '단독 선두' (by admin) '51.8도' 펄펄 끓는 중동…전력난까지 겹쳐 분노 폭발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606 SBS 오늘의 주요뉴스
41605 SBS 코피 쏟은 신생아 혼수상태…지워진 CCTV에 속앓이
41604 SBS "유심 꽂아 한동훈 카톡 접속"…불법 감청 논란
41603 SBS "코로나 못 이겨" 뉴욕 34년 터줏대감도 '두손 두발'
41602 SBS 삼척 삼표시멘트, 2달 만에 또 하청 노동자 사망
41601 SBS [날씨] 중부, 주말 내내 집중 호우…남부, '폭염' 계속
41600 SBS 클로징
41599 SBS '디펜딩 챔피언' 유해란, 이틀째 선두…2연패 시동
41598 SBS 4개월 만에 문 연 NBA…'1호 확진자' 고베르 결승골
41597 SBS 로하스, 시즌 25호포…홈런왕 레이스서 '단독 선두'
SBS '헤라클레스의 아들' 심종원, KBO 도전장…주무기는?
41595 SBS '51.8도' 펄펄 끓는 중동…전력난까지 겹쳐 분노 폭발
41594 SBS 홍콩, 9월 입법회 선거 1년 연기…야권 강력 반발
41593 SBS 홍콩, 9월 입법회 선거 1년 연기…야권 강력 반발
41592 SBS 이낙연 "우선 국회 세종의사당부터"…서울 민심 달래기
41591 SBS 이낙연 "우선 국회 세종의사당부터"…서울 민심 달래기
41590 SBS '학력 격차' 우려…수도권 · 광주 등교 인원 늘린다
41589 SBS '학력 격차' 우려…수도권 · 광주 등교 인원 늘린다
41588 SBS '대공 수사' 제대로? '거대 경찰' 어떻게 통제?
41587 SBS 불법 도박판 된 사설 환차익 거래…소비자 경보 발령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