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대공 수사' 제대로? '거대 경찰' 어떻게 통제?

admin2020.07.31 21:00조회 수 389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어제 발표된 권력기관 개편안을 보면 앞으로 대공 수사는 경찰 혼자 맡게 됩니다. 국가정보원은 대공 정보만 수집하게 되는 건데 그렇다면 대공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지, 또 상대적으로 커지는 경찰 권력은 어떻게 통제할지 논란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201456505.jpg

▶영상 시청

<앵커>

어제(30일) 발표된 권력기관 개편안을 보면 앞으로 대공 수사는 경찰 혼자 맡게 됩니다. 국가정보원은 대공 정보만 수집하게 되는 건데 그렇다면 대공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지, 또 상대적으로 커지는 경찰 권력은 어떻게 통제할지 논란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당·정·청의 권력기관 개편안에 따르면 대외안보정보원으로 이름이 바뀔 국가정보원은 대공 정보 수집 업무만 하고 대공 수사는 하지 못하게 됩니다.

경찰이 유일한 대공 수사 기관이 되는 겁니다.

경찰의 보안 수사 인력은 2천여 명.

지난 2008년부터 10년 동안 이미 국가보안법 관련 사건의 70% 정도를 담당해 와, 겉으로 보기에는 수사에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상당수 대공 수사는 국정원과 공조해 처리해 왔고 국정원에 비해서는 대공 정보력뿐만 아니라 오랜 기간 시간과 인력을 투자해 대공 수사를 해본 경험이 상대적으로 부족합니다.

정보 수집은 국정원, 수사는 경찰로 이원화하면, 국정원이 정보원 보호 등을 이유로 대공 정보를 경찰에 제대로 넘기지 않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곽대경/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해외 정보원들을 관리하는 그런 것들은 상당히 비밀을 중요시하고 엄밀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다 넘기기는 쉽지 않을 거예요.]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한 민주당 의원은 "경찰청과 국정원이 협의체라도 만들어, 대공 정보 교류의 공백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또 국정원 내부에서는 수사권 없는 정보 수집은 무의미해 제대로 성과를 내기 어려울 거라는 반발 기류도 있습니다.

경찰 조직의 비대화로 민주적 통제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당초 계획과는 달리 자치경찰 조직을 따로 떼지 않고 국가경찰, 자치경찰, 수사 경찰로 지휘 체계만 셋으로 나누기로 했는데 검찰의 수사지휘권도 폐지된 터라 경찰 견제 수단이 마땅치 않습니다.

여기에 삼분화하는 지휘 체계 탓에 일선 경찰들의 혼란과 업무 부담이 가중될 거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박기덕) 

▶김수영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학력 격차' 우려…수도권 · 광주 등교 인원 늘린다 (by admin) 불법 도박판 된 사설 환차익 거래…소비자 경보 발령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604 SBS "유심 꽂아 한동훈 카톡 접속"…불법 감청 논란
41603 SBS "코로나 못 이겨" 뉴욕 34년 터줏대감도 '두손 두발'
41602 SBS 삼척 삼표시멘트, 2달 만에 또 하청 노동자 사망
41601 SBS [날씨] 중부, 주말 내내 집중 호우…남부, '폭염' 계속
41600 SBS 클로징
41599 SBS '디펜딩 챔피언' 유해란, 이틀째 선두…2연패 시동
41598 SBS 4개월 만에 문 연 NBA…'1호 확진자' 고베르 결승골
41597 SBS 로하스, 시즌 25호포…홈런왕 레이스서 '단독 선두'
41596 SBS '헤라클레스의 아들' 심종원, KBO 도전장…주무기는?
41595 SBS '51.8도' 펄펄 끓는 중동…전력난까지 겹쳐 분노 폭발
41594 SBS 홍콩, 9월 입법회 선거 1년 연기…야권 강력 반발
41593 SBS 홍콩, 9월 입법회 선거 1년 연기…야권 강력 반발
41592 SBS 이낙연 "우선 국회 세종의사당부터"…서울 민심 달래기
41591 SBS 이낙연 "우선 국회 세종의사당부터"…서울 민심 달래기
41590 SBS '학력 격차' 우려…수도권 · 광주 등교 인원 늘린다
41589 SBS '학력 격차' 우려…수도권 · 광주 등교 인원 늘린다
SBS '대공 수사' 제대로? '거대 경찰' 어떻게 통제?
41587 SBS 불법 도박판 된 사설 환차익 거래…소비자 경보 발령
41586 SBS 불법 도박판 된 사설 환차익 거래…소비자 경보 발령
41585 SBS "코로나 때문에"…'창업 지원' 뽑아놓고 감감무소식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