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여기서 못 살겠다, 무서워" 폭우가 남긴 깊은 상처

admin2020.07.31 20:36조회 수 299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집중 호우로 2명이 숨지고 많은 피해가 났던 대전 지역에 3시간 전쯤 다시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가 조금 전에 해제가 됐습니다. 아파트가 물에 잠겨서 대피 시설에서 밤을 보낸 대전 주민들은 복구 작업이 다 끝나지도 않았는데 또 비가 쏟아지면 어쩌나 걱정이 많습니다. 201456458.jpg

▶영상 시청

<앵커>

집중 호우로 2명이 숨지고 많은 피해가 났던 대전 지역에 3시간 전쯤 다시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가 조금 전에 해제가 됐습니다. 아파트가 물에 잠겨서 대피 시설에서 밤을 보낸 대전 주민들은 복구 작업이 다 끝나지도 않았는데 또 비가 쏟아지면 어쩌나 걱정이 많습니다. 중부지방 중심으로 이번 주말까지 큰비가 올 수 있다는 예보가 있으니까 비 피해 잦았던 지역은 좀 더 꼼꼼히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먼저 오늘(31일) 대전 쪽 상황을 박재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군 장병 30명이 마당을 뒤덮은 진흙을 삽으로 퍼내고 밀대로 긁어냅니다.

물에 잠겼던 차량도 차례로 견인되고, 자원봉사자 300여 명은 힘을 합쳐 베란다 물을 퍼내고 집안의 토사를 쓸어냅니다.

[흙탕물은 어떡하죠.]

침수된 차 안은 온통 진흙으로 덮여 있고 마당에는 매트리스와 가구, 뜯어낸 장판이 수북이 쌓였습니다.

[아파트 1층 주민 : 아, 이거 못살 것 같아요, 여기서는 이제. 무섭기도 하고 이게 다 무너지고 장판이고 뭐고, 못살 것 같아요.]

폭우피해폭우피해

아파트 반 지하층의 점포 3곳은 천장까지 물이 차올라 장비와 판매 물품 대부분을 버려야 할 형편입니다.

[에어컨 업체 주인 : 눈물만 나왔죠.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죠. 물이 여기까지 찼는데. 들어와 보지도 못했어요.]

전기도 아직 들어오지 않아 이재민 60여 명은 오늘도 대피 시설에서 밤을 보내야 합니다.

[최용덕/아파트 주민 : 들어간다 하더라도 지반 같은 게 약해져서 붕괴 염려도 솔직히 생각이 들거든요. 그게 두려운 거예요.]

어제 오전 아파트 1층에서 숨진 채 발견된 주민은 부검 결과 익사 소견이 나왔습니다.

어제 오후에는 70대 남성이 물에 잠긴 지하차도를 건너다 숨지면서 대전에서 이번 물난리로 숨진 사람은 2명으로 늘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김종태)    

▶ 비만 오면 흙더미 습격 "10년째 대책 요청했는데…"

▶ 중부 주말에 또 250mm 물폭탄…남부는 '장마 탈출'

▶박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비만 오면 흙더미 습격 "10년째 대책 요청했는데…" (by admin) 오늘의 주요뉴스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584 SBS "태국 대신 태안 즐겨요"…해외여행 시대 막 내리나
41583 SBS "태국 대신 태안 즐겨요"…해외여행 시대 막 내리나
41582 SBS "코로나 무서워"…세탁기에 '수천만 원 빨래'
41581 SBS "코로나 무서워"…세탁기에 '수천만 원 빨래'
41580 SBS 민주 "시장 교란 행위 단호 대처"…통합 "난동 수준 입법"
41579 SBS 다주택 靑 참모 8명 남았다…"다음 달까지 팔아라"
41578 SBS 법 통과되자마자 "집 나가라"…주인도 세입자도 혼란
41577 SBS "부실 대응 책임"…코로나 희생자 유족, 국가 상대 소송
41576 SBS 신천지 이만희 구속 갈림길…수원구치소 대기 중
41575 SBS '헤엄 월북' 75분간 7번이나 찍혔는데, 아무도 몰랐다
41574 SBS 중부 주말에 또 250mm 물폭탄…남부는 '장마 탈출'
41573 SBS 비만 오면 흙더미 습격 "10년째 대책 요청했는데…"
SBS "여기서 못 살겠다, 무서워" 폭우가 남긴 깊은 상처
41571 SBS 오늘의 주요뉴스
41570 SBS 집에서 잡혀가는 홍콩 청년들…의회 선거 연기 '솔솔'
41569 SBS 클로징
41568 SBS 클로징
41567 SBS 오늘은 내가 KBO 귀요미?…키움 러셀, '양머리' 눈길
41566 SBS 오늘은 내가 KBO 귀요미?…키움 러셀, '양머리' 눈길
41565 SBS [날씨] 충청·호남, 호우 예비특보…대구 34도 '폭염'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