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판매자도 모르는 '화장품 사용기한'…포장 뜯는 사연

admin2020.07.30 21:00조회 수 262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요즘 화장품 살 때 성분이 무엇인지, 언제까지 쓸 수 있는 제품인지 꼼꼼히 따져보는 소비자가 늘었는데요, 사용기한을 확인하고 싶으면 포장을 뜯어야만 하는 화장품들이 많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201456088.jpg

▶영상 시청

<앵커>

요즘 화장품 살 때 성분이 무엇인지, 언제까지 쓸 수 있는 제품인지 꼼꼼히 따져보는 소비자가 늘었는데요, 사용기한을 확인하고 싶으면 포장을 뜯어야만 하는 화장품들이 많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화장품 매장. 구매하기 전에 사용기한을 묻는 소비자들이 많습니다.

[(저기, 이거 사용기한 좀 알 수 있을까요?) 잠시만요.]

직원은 포장을 뜯어 기한을 확인해줍니다.

이런 일이 매번 반복되다 보니 아예 매일 아침 직원들이 화장품에 견출지로 사용기한을 적어 붙입니다.

일일이 수기로 작성해 붙이는 화장품 사용기한

겉 포장에 사용 기한이 적혀 있지 않다 보니 포장을 뜯어 확인한 후 일일이 수기로 붙이고 다시 포장해두는 것입니다.

[화장품 판매점 점장 : 아침에 물건이 들어오고 하면 거의 1인당 소요되는 시간이 한 70분 정도 소요돼서, 고객들 응대하는 부분도 미흡한 부분이 있고요.]

현행 화장품법상 화장품 사용기한은 1차 포장인 용기에는 반드시 표시해야 하는 반면, 2차 포장인 제품 상자 등에는 표시할 의무가 없습니다.

화장품 포장 상자를 테이프로 봉해둔 경우도 많아 열고 확인하기도 어렵습니다.

[배미자/서울 양천구 : 제 것도 아닌데 혹시나 뜯다가 상자가 잘못되면 제가 물어줘야 하는 경우도 있고….]

사용기한을 확인하지 못해 낭패를 보기도 합니다.

[남주희/서울 양천구 : 한 번도 안 쓴 걸 쓰려고 딱 뜯었는데 유통기한이 지나있어서….]

한 홈쇼핑에는 화장품 상자를 열어 기한을 확인한 후 반품이나 환불을 요청했는데, 용기가 훼손됐다며 거부당했다는 불만 사례가 1년에 200여 건이 접수됩니다.

[안수현/한국외국어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화장품의 안전에 신경 쓰는 국가의 경우엔 대체로 이런 겉 포장에 대해서도 사용기한에 대해서 의무적으로 표시하도록 하는….]

EU와 중국 등은 화장품 사용기한을 1차와 2차 포장에 모두 표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전민규, VJ : 정민구)

▶정다은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거리두기 실종된 사직구장 '뭇매'…정부, 엄중 경고 (by admin) 입마개 · 목줄 안 한 맹견…"3년 전에도 다른 개 죽여"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573 SBS 비만 오면 흙더미 습격 "10년째 대책 요청했는데…"
41572 SBS "여기서 못 살겠다, 무서워" 폭우가 남긴 깊은 상처
41571 SBS 오늘의 주요뉴스
41570 SBS 집에서 잡혀가는 홍콩 청년들…의회 선거 연기 '솔솔'
41569 SBS 클로징
41568 SBS 클로징
41567 SBS 오늘은 내가 KBO 귀요미?…키움 러셀, '양머리' 눈길
41566 SBS 오늘은 내가 KBO 귀요미?…키움 러셀, '양머리' 눈길
41565 SBS [날씨] 충청·호남, 호우 예비특보…대구 34도 '폭염'
41564 SBS [날씨] 충청·호남, 호우 예비특보…대구 34도 '폭염'
41563 SBS 전북의 '닥공' 부활 이끄는 구스타보…73분 뛰고 4골
41562 SBS '남편 캐디'와 첫 호흡 맞춘 박인비, 4언더파 '굿샷'
41561 SBS 복귀 2년도 안 됐는데…최용수 FC서울 감독 자진 사퇴
41560 SBS 거리두기 실종된 사직구장 '뭇매'…정부, 엄중 경고
SBS 판매자도 모르는 '화장품 사용기한'…포장 뜯는 사연
41558 SBS 입마개 · 목줄 안 한 맹견…"3년 전에도 다른 개 죽여"
41557 SBS "호구짓 안 한다"는 트럼프…주한미군 · 방위비로 불똥?
41556 SBS 한동훈 유심으로 텔레그램 확인?…수사팀 성과 없었다
41555 SBS '월북자 감염' 부산 떤 북한…닷새 만에 "감염자 없다"
41554 SBS 홍천서 캠핑 모임 6명 확진…"마스크 없이 거리 안 둬"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