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단독] 음주운전 징계받은 경찰, 이번엔 성폭행 저질러

admin2020.07.29 23:37조회 수 253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탈북민의 신변 보호 업무를 담당하던 경찰이 탈북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됐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또 다른 경찰 간부가 성범죄 혐의로 구속된 것이 확인됐습니다. 201455615.jpg

▶영상 시청

<앵커>

탈북민의 신변 보호 업무를 담당하던 경찰이 탈북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됐다는 소식 어제(28일) 전해드렸는데요, 또 다른 경찰 간부가 성범죄 혐의로 구속된 것이 확인됐습니다. 앞서 음주운전 사고를 낸 경찰 간부였는데 징계 한 달도 안 돼 이번에는 성범죄로 구속된 것입니다.

한소희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5월 말 서울청 소속 A 경위는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건물 실외기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이후 A 경위는 직위 해제됐습니다.

그러나 징계를 받은 지 한 달도 안 된 지난 6월, 서울 마포구에서 함께 술을 마신 여성을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A 경위가 이 여성뿐만 아니라 다른 여성들을 상대로 불법 촬영한 혐의까지 드러났습니다.

A 경위는 경찰 조사에서 불법 촬영을 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성폭행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서부지법은 준강간과 불법 촬영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A 경위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검찰은 해당 사건을 경찰로부터 송치받아 보강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한 경찰 간부는 랜덤 채팅방에 동료 여경의 전화번호들을 공개하며 이른바 '지인 능욕'을 유도한 혐의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됐고, 또 다른 간부는 자신이 신변 보호를 해야 하는 탈북 여성을 1년 7개월간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경찰청장 교체 전후에 터져 나온 잇단 경찰관 범죄 사건으로 기강 해이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진훈) 

▶한소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채용 반년 기다렸는데 "코로나 때문에"…취준생 분통 (by admin) 12명 추가…러시아 선원 90명째 확진에 부산항 '비상'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553 SBS '행정수도' 논의가 달군 세종 집값…일주일 새 3% 올라
41552 SBS 문의 빗발친 중개업소…새 세입자 찾고 전셋값 올리고
41551 SBS 거대 여당의 속도전…"다수결 폭력" 안팎서 쓴소리도
41550 SBS '임대차법' 국회 통과…'2+2년 · 5% 상한' 31일 시행
41549 SBS 밤사이 장마전선 다시 북상…충청 · 전북 최대 150㎜
41548 SBS 대문 들이닥친 토사 · 도심 싱크홀…충북 · 전북도 폭우
41547 SBS [현장] 아파트 통째 잠기고 차량들 '둥둥'…보트로 대피
41546 SBS [대전 연결] 아파트 들이찬 물 빼내…50여 명 대피소로
41545 SBS 흙탕물로 뒤덮인 대전 · 충남…도로 침수에 산사태까지
41544 SBS 오늘의 주요뉴스
41543 SBS 채용 반년 기다렸는데 "코로나 때문에"…취준생 분통
SBS [단독] 음주운전 징계받은 경찰, 이번엔 성폭행 저질러
41541 SBS 12명 추가…러시아 선원 90명째 확진에 부산항 '비상'
41540 SBS 이재민 5,481만 명…폭우에 한국 면적 절반 잠긴 중국
41539 SBS [날씨] 수도권 곳곳 강한 비…충청·호남 호우 예비특보
41538 SBS 클로징
41537 SBS "목표는 감독님 말 잘 듣기" 김연경, 본격 팀 훈련 돌입
41536 SBS 최숙현 가해자 영구 제명…철인3종협회 '관리단체' 지정
41535 SBS 수비벽 사이로 '총알탄 프리킥'…꼼짝도 못 한 골키퍼
41534 SBS 박인비, 5개월 만에 공식 대회 복귀…"남편이 캐디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