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이재민 5,481만 명…폭우에 한국 면적 절반 잠긴 중국

admin2020.07.29 22:36조회 수 22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중국 남부 지역이 최악의 물난리를 겪는 가운데 이재민 수가 우리나라 인구보다 많은 5천4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폭우에 곳곳에 거대한 싱크홀, 땅 꺼짐 현상이 생기면서 걸어가던 사람이 갑자기 추락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201455595.jpg

▶영상 시청

<앵커>

중국 남부 지역이 최악의 물난리를 겪는 가운데 이재민 수가 우리나라 인구보다 많은 5천4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폭우에 곳곳에 거대한 싱크홀, 땅 꺼짐 현상이 생기면서 걸어가던 사람이 갑자기 추락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서부 충칭시의 인도가 갑자기 큰 소리를 내며 무너져 내립니다.

길을 걷던 2명의 여성이 아래로 떨어졌는데 다행히 큰 부상은 입지 않았습니다.

중국 서부 충칭시의 인도가 무너져내려 생긴 싱크홀

[추락 시민 : 둘이 걷다가 주르륵 떨어졌습니다. 발이 돌에 눌렸는데, 옆에서 언니가 돌 치우는 것을 도와줬습니다.]

연이어 내린 폭우에 지반이 약해져 난 사고로 보입니다.

후베이성 언스시에서는 차량들이 급류에 떠내려가면서 하천 보는 부서진 차들의 무덤이 됐습니다.

[언스시 시민 : 이번에 손실이 너무 큽니다. 많은 차들이 떠내려왔습니다.]

두 달 동안 양쯔강 유역에는 평균 500㎜에 가까운 비가 쏟아져 통계가 시작된 1961년 이후 최다 강우량을 기록했습니다.

중국 남부지역 물난리

벌써 올해 세 번째 발생한 양쯔강 홍수에 싼샤댐의 수위는 최고 수위보다 12m 낮은 163m까지 다시 올라갔습니다.

이번 수해로 158명이 숨지거나 실종됐고, 이재민은 우리 인구보다 많은 5천481만 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한국 전체 면적의 절반인 5만 2천여㎢의 농경지가 물에 잠겼고, 재산 피해는 약 24조 6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안후이성 상인 : 이쪽 상점은 다 없어졌고요, 저쪽에 있는 큰 가게는 손실이 거의 2천만 위안(34억 원)이나 됩니다.]

중국 기상당국은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양쯔강 유역의 폭우는 점차 그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하지만 양쯔강 중하류 지역은 상류에서 여전히 많은 물이 흘러오고 있어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정용화)

▶송욱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12명 추가…러시아 선원 90명째 확진에 부산항 '비상' (by admin) [날씨] 수도권 곳곳 강한 비…충청·호남 호우 예비특보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553 SBS '행정수도' 논의가 달군 세종 집값…일주일 새 3% 올라
41552 SBS 문의 빗발친 중개업소…새 세입자 찾고 전셋값 올리고
41551 SBS 거대 여당의 속도전…"다수결 폭력" 안팎서 쓴소리도
41550 SBS '임대차법' 국회 통과…'2+2년 · 5% 상한' 31일 시행
41549 SBS 밤사이 장마전선 다시 북상…충청 · 전북 최대 150㎜
41548 SBS 대문 들이닥친 토사 · 도심 싱크홀…충북 · 전북도 폭우
41547 SBS [현장] 아파트 통째 잠기고 차량들 '둥둥'…보트로 대피
41546 SBS [대전 연결] 아파트 들이찬 물 빼내…50여 명 대피소로
41545 SBS 흙탕물로 뒤덮인 대전 · 충남…도로 침수에 산사태까지
41544 SBS 오늘의 주요뉴스
41543 SBS 채용 반년 기다렸는데 "코로나 때문에"…취준생 분통
41542 SBS [단독] 음주운전 징계받은 경찰, 이번엔 성폭행 저질러
41541 SBS 12명 추가…러시아 선원 90명째 확진에 부산항 '비상'
SBS 이재민 5,481만 명…폭우에 한국 면적 절반 잠긴 중국
41539 SBS [날씨] 수도권 곳곳 강한 비…충청·호남 호우 예비특보
41538 SBS 클로징
41537 SBS "목표는 감독님 말 잘 듣기" 김연경, 본격 팀 훈련 돌입
41536 SBS 최숙현 가해자 영구 제명…철인3종협회 '관리단체' 지정
41535 SBS 수비벽 사이로 '총알탄 프리킥'…꼼짝도 못 한 골키퍼
41534 SBS 박인비, 5개월 만에 공식 대회 복귀…"남편이 캐디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