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목표는 감독님 말 잘 듣기" 김연경, 본격 팀 훈련 돌입

admin2020.07.29 21:36조회 수 260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11년 만에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가 본격적인 팀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이재영과 이다영, 국가대표 쌍둥이 자매와 호흡을 맞추며 통합 우승에 대한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201455635.jpg

▶영상 시청

<앵커>

11년 만에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가 본격적인 팀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이재영과 이다영, 국가대표 쌍둥이 자매와 호흡을 맞추며 통합 우승에 대한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다영의 토스를 받은 김연경이 연거푸 시원한 스파이크를 내리꽂습니다.

재활에 전념하던 김연경은 이번 주부터 팀 훈련에 합류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자신을 어려워하는 어린 후배들과도 자연스럽게 호흡을 맞추며 팀에 녹아들고 있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밥 먹을 때 대화를 주도적으로 하고 있어서 제가 없으면 허전하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말을 많이 하면서 선수들과 친해지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김연경은 이번 시즌 통합 우승을 위해 신선한 목표를 세웠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목표를) 감독님 말 잘 듣기로 적었기 때문에. 감독님이 하지 말라면 하지 않고, 하라고 하면 하고.]

세계적인 스타와 함께하게 된 후배들도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이재영/흥국생명 : 연경 언니랑 같은 팀이 되는 게 꿈이었는데.]

[이다영/흥국생명 : 열정적으로 뛰는 모습을 저도 본받고 있어요.]

연봉을 크게 낮추고 복귀한 김연경은 첫 월급 받은 소감을 위트 있게 표현했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공(0) 하나가 더 붙었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을 잠시 하면서. 맛있는 거를 연봉퀸 (이재영) 한테 잘 얻어먹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김연경은 이르면 다음 달 프로배구 컵 대회에서 복귀를 신고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최은진)  

▶김정우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클로징 (by admin) 최숙현 가해자 영구 제명…철인3종협회 '관리단체' 지정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1553 SBS '행정수도' 논의가 달군 세종 집값…일주일 새 3% 올라
41552 SBS 문의 빗발친 중개업소…새 세입자 찾고 전셋값 올리고
41551 SBS 거대 여당의 속도전…"다수결 폭력" 안팎서 쓴소리도
41550 SBS '임대차법' 국회 통과…'2+2년 · 5% 상한' 31일 시행
41549 SBS 밤사이 장마전선 다시 북상…충청 · 전북 최대 150㎜
41548 SBS 대문 들이닥친 토사 · 도심 싱크홀…충북 · 전북도 폭우
41547 SBS [현장] 아파트 통째 잠기고 차량들 '둥둥'…보트로 대피
41546 SBS [대전 연결] 아파트 들이찬 물 빼내…50여 명 대피소로
41545 SBS 흙탕물로 뒤덮인 대전 · 충남…도로 침수에 산사태까지
41544 SBS 오늘의 주요뉴스
41543 SBS 채용 반년 기다렸는데 "코로나 때문에"…취준생 분통
41542 SBS [단독] 음주운전 징계받은 경찰, 이번엔 성폭행 저질러
41541 SBS 12명 추가…러시아 선원 90명째 확진에 부산항 '비상'
41540 SBS 이재민 5,481만 명…폭우에 한국 면적 절반 잠긴 중국
41539 SBS [날씨] 수도권 곳곳 강한 비…충청·호남 호우 예비특보
41538 SBS 클로징
SBS "목표는 감독님 말 잘 듣기" 김연경, 본격 팀 훈련 돌입
41536 SBS 최숙현 가해자 영구 제명…철인3종협회 '관리단체' 지정
41535 SBS 수비벽 사이로 '총알탄 프리킥'…꼼짝도 못 한 골키퍼
41534 SBS 박인비, 5개월 만에 공식 대회 복귀…"남편이 캐디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