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단독] "美, 韓 빠져라"…"전날 밤 윤건영 보내 회동 성사"

admin2020.06.30 21:00조회 수 5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1년 전 오늘,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 회동이 있었습니다. 최근 존 볼턴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미국은 원래 북미 양자 회동을 원했다"고 회고록을 통해 주장했는데요. 201445717.jpg

▶영상 시청

<앵커>

1년 전 오늘(30일),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 회동이 있었습니다. 최근 존 볼턴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미국은 원래 북미 양자 회동을 원했다"고 회고록을 통해 주장했는데요. 우리 정부 당국자는 "미국이 북미 양자 회담을 원한 건 맞다고 들었다"면서 다만 "회담 성사를 위한 우리 측 노력에 남북미 회동이 이뤄진 거"라고 말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1년 전 오늘, 판문점 남북미 정상의 3자 회동.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서 "미국과 북한의 반대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번 동행을 요청해 결국 관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 정부에서 당시 회동을 준비한 핵심 관계자는 "'북미 정상 둘이 만났으면 하니, 한국 정부는 빠지면 좋겠다고 미국 측이 이야기한 건 맞다'고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중요한 대목은 미국이 한국 정부에 이런 요구를 하기 전 상황입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이 군사 정전위원회 등을 통해 북측에 정상 간 만남을 제안했지만, 하루 전까지도 답을 받지 못했던 상황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회담 하루 전날인 지난해 6월 29일, 청와대 만찬 도중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토로했다는 겁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만찬 직후 윤건영 당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판문점으로 급파했는데, 북측과 접촉해 판문점 회동을 성사시키라는 게 문 대통령 지시였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윤 당시 실장과 행정관 1명은 판문점에서 밤새 머물렀고, 다음날인 회동 당일 오전에서야 북측의 회신이 오면서 회동이 성사됐다는 겁니다.

결국, 우리 정부의 막후 노력이 미국이 원했던 북미 양자 회담을 남북미 3자 회동으로 바꿔냈다는 평가도 가능합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정성훈) 

▶전병남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대북전단 형제' 소환조사…"15년 동안 아무 말 없다가" (by admin) 윤석열에 항명한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대검 반격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733 SBS 이성곤, 은퇴 기로에서 '깜짝 반전'…"꿈만 같아요"
40732 SBS 류현진, 토론토 입성 '급제동'…"플로리다서 훈련"
40731 SBS 류현진, 토론토 입성 '급제동'…"플로리다서 훈련"
40730 SBS "400명 태운 여객선 침몰 중" 교신 듣고도…수사 의뢰
40729 SBS "400명 태운 여객선 침몰 중" 교신 듣고도…수사 의뢰
40728 SBS 불화수소는 '성과'…'소부장' 국산화 1년, 불안은 여전
40727 SBS 불화수소는 '성과'…'소부장' 국산화 1년, 불안은 여전
40726 SBS '양심-비양심' 어떻게 거를까…'징벌적 복무' 보완책은
40725 SBS '양심-비양심' 어떻게 거를까…'징벌적 복무' 보완책은
40724 SBS 조범동에 징역 4년…'정경심 공모' 재판부 판단 갈려
40723 SBS 109년 만의 가장 많은 비…220㎜ 물폭탄 쏟아진 강릉
40722 SBS 폭우에 높이 10m 옹벽 힘없이 '와르르'…농경지 침수도
40721 SBS '대북전단 형제' 소환조사…"15년 동안 아무 말 없다가"
SBS [단독] "美, 韓 빠져라"…"전날 밤 윤건영 보내 회동 성사"
40719 SBS 윤석열에 항명한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대검 반격
40718 SBS 홍콩보안법 통과로 '중국화 가속'…기로 선 민주 진영
40717 SBS '등록금 반환' 위해 2천718억 원 증액…지원 방식은?
40716 SBS 민주당, 35조 슈퍼 추경 '일사천리'…통합당 '우왕좌왕'
40715 SBS '인간 전염'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 중국서 발견
40714 SBS 교회 · 사찰 확진자 증가…해외 체류 한국인 잇단 감염
이전 1... 3 4 5 6 7 8 9 10 11 12 ... 2044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