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9살 호흡곤란 호소했는데…가방 가두고 올라 뛴 엄마

admin2020.06.29 21:00조회 수 105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천안에서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여성에 대해 검찰이 '살인죄'를 적용했습니다. 이 여성은 아이를 여행용 가방에 가두고는 그 위에 올라가서 여러 번 뛰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1445332.jpg

▶영상 시청








<앵커>


천안에서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여성에 대해 검찰이 '살인죄'를 적용했습니다. 이 여성은 아이를 여행용 가방에 가두고는 그 위에 올라가서 여러 번 뛰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TJB 조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지검 천안지청은 구속된 동거녀 41살 A 씨에 대해 당초 경찰이 적용한 아동학대치사죄 혐의가 아닌 살인죄를 적용했습니다.


A 씨는 지난 1일 의붓아들 B 군을 여행용 가방에 가둔 뒤 3시간 동안 감금하고 외출하고 돌아온 뒤 다시 가로 44, 세로 60㎝의 더 작은 가방에 감금시켰는데, 그 과정에서 B 군이 숨이 안 쉬어진다고 여러 차례 호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 군 친부 : (A 씨가 아이를) 못 나오게 손 나오면 다시 집어넣고 지퍼 잠그고 자기 애들한테 감시를 시켰다고….]


게다가 A 씨는 아이를 가둔 가방 위에 올라가 여러 차례 뛰기까지 했다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또 가방 안으로 헤어드라이어 바람을 넣어 B 군을 괴롭혔고, 본인이 가방에서 내려온 후에도 40분 동안 구호조치 없이 방치했습니다.


검찰은 잔혹한 학대 행위는 물론 B 군의 울음소리와 움직임이 줄었음에도 그대로 방치한 점 등을 비추어 살인에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검찰은 또 A 씨가 지난해 7월부터 B 군이 숨지기 전인 올해 5월까지 모두 12차례에 걸쳐 B 군을 요가링으로 폭행한 사실도 확인돼 상습아동학대와 특수상해 혐의도 추가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태 TJB)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9살 호흡곤란 호소했는데…가방 가두고 올라 뛴 엄마 (by admin) [단독] 새벽 산 속 나체로 발견된 형제…"훈육하려고"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707 SBS 황희찬, '1골·1도움' 맹활약…이적 앞두고 우승 견인
40706 SBS [날씨] 태풍 같은 장맛비…강원 영동에 300㎜ 폭우
40705 SBS "욕심 너무 컸다" 강정호, KBO리그 복귀 결국 포기
40704 SBS 스쿨존 불법 주정차, 꼼짝 마…'앱으로 신고하세요'
40703 SBS 간신히 10명 모아 발의한 '차별금지법'…입법될까
40702 SBS [단독] "머슴처럼 일하다 해고" 원로배우 매니저 폭로
40701 SBS 바다거북 배 속 들어찬 비닐…"재활용률 21% 불과"
40700 SBS [단독] 상향등 켰다고 보복운전…대로 한복판서 폭행
40699 SBS [단독] 상향등 켰다고 보복운전…대로 한복판서 폭행
40698 SBS 9살 호흡곤란 호소했는데…가방 가두고 올라 뛴 엄마
SBS 9살 호흡곤란 호소했는데…가방 가두고 올라 뛴 엄마
40696 SBS [단독] 새벽 산 속 나체로 발견된 형제…"훈육하려고"
40695 SBS '체불 임금' 중재 시도한 민주당 부대변인…뒷말 무성
40694 SBS 이상직 "이스타항공 지분 헌납"…통 큰 결단? 무대책?
40693 SBS 집값 못 잡는 대책에 '집단 반발'만…"땜질 처방 그만"
40692 SBS 통합당, 독주 부당성 부각…민주당, 공수처장도 강행
40691 SBS 민주당, 상임위원장 다 차지…88년 민주화 이후 처음
40690 SBS 오늘의 주요뉴스
40689 SBS [단독] '숨은 감염자' 4만여 명 더 있다…항체율 0.1%
40688 SBS "물이 세균 없애줄 것" 확진자 폭증 미국서 '선상 파티'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