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국, 연이틀 확진 4만 명…"경제활동 재개 서둘렀다"

admin2020.06.28 22:02조회 수 211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 세계 코로나 상황, 정말 누구도 겪어보지 못한 곳으로 가고 있습니다. 오늘로 전 세계 코로나 확진자가 1천만 명을 넘었습니다. 중국 우한에서 작년 말에 이상한 병이 돈다고 처음 알려지고, 딱 180일 만에 벌어진 일입니다. 201444952.jpg

▶영상 시청

<앵커>

전 세계 코로나 상황, 정말 누구도 겪어보지 못한 곳으로 가고 있습니다. 오늘(28일)로 전 세계 코로나 확진자가 1천만 명을 넘었습니다. 중국 우한에서 작년 말에 이상한 병이 돈다고 처음 알려지고, 딱 180일 만에 벌어진 일입니다. 나라별로는 미국 환자가 전체의 4분의 1이 넘습니다. 그리고 최근 들어서는 브라질, 러시아, 인도 또 폭발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이 코로나가 특히 무서운 점이 걸린 사람 중에 5%, 50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는 것입니다. 지난 6개월, 우리가 알던 세상이 완전히 바뀌었고 더 문제는 언제 끝날지 기약이 없다는 것입니다. 이 상황, 먼저 워싱턴 연결해서 종합적으로 짚어보겠습니다.

손석민 특파원, 이 코로나사태에서 세계 최강대국이라는 미국이 '아, 이런 약점이 있구나'라는 것이 여실이 드러나는데, 지금 환자가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다시 상당히 늘고 있죠?

<기자>

네, 금요일 4만 5천여 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하더니 토요일에도 4만 4천 명을 넘었습니다.

그래프를 보시면 4월 이후 낮아지던 신규 확진자 숫자가 6월부터 다시 높아집니다.

그러다 지난 수요일에 갑자기 4만 명 이상으로 올라가죠.

목요일에 잠시 주춤했지만 금, 토 이렇게 무섭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2차 유행의 조짐까지 보이니까 경제 재개를 서둘렀던 주들은 후회하고 재개 계획을 세우던 주들은 주춤하는 그런 상황입니다.

<앵커>

인구 14억의 인도, 또 2억이 넘는 브라질 이런 큰 나라들이 이제 시작을 하고 있는 모습이라 그 부분도 걱정입니다.

<기자>

네, 먼저 인도를 보면 신규 확진자 숫자가 하루 사이 1만 9천 명 늘었습니다.

추세도 가팔라 닷새 연속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고요, 한 달 전만 해도 하루 6천 명대였는데 3배나 늘어나고 있는 것입니다.

브라질을 비롯한 중남미 나라는 코로나 19 초기에는 청정지역으로 주목받기도 했지만, 이제는 제 코가 석 자인 지역이 됐습니다.

확진자 130만 명의 브라질은 특히 병원에 입원해야 검사를 하는 구조라 숨겨진 환자는 얼마나 될지 짐작하기 어렵습니다.

<앵커>

그러니까요, 어떻게 보면은 다시 한 사이클이 시작되는 것 같은 그런 불안감이 도는데, 이 나라들 특징이 좀 대응이 서툴고 섣불렀다, 이런 지적이 지금 나오고 있죠?

<기자>

네, 안이한 초기 대응과 섣부른 봉쇄 해제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재선 생각뿐인 트럼프 대통령이 초기에 셧다운, 봉쇄를 주저주저하다 호되게 당하고서도 추세가 좀 누그러지자 주지사들에게 경제 재개를 서두르라고 했죠.

브라질도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초기에 코로나를 가벼운 독감 정도로 치부하고 위기관리위원회를 군 장교들로 채웠습니다.

인도는 3월부터 두 달간 전국에 봉쇄령을 내렸지만, 경제가 휘청하자 지난달 중순부터 통제를 풀기 시작했습니다.

백신이 나오기 전에는 절대 끝날 수 없다는 전문가들의 경고를 무시한 대가를 무섭게 치르고 있는 것입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정성훈) 

▶손석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대전 어린이집 '전체 휴원'…광주선 사찰발 감염 확산 (by admin) 클로징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695 SBS '체불 임금' 중재 시도한 민주당 부대변인…뒷말 무성
40694 SBS 이상직 "이스타항공 지분 헌납"…통 큰 결단? 무대책?
40693 SBS 집값 못 잡는 대책에 '집단 반발'만…"땜질 처방 그만"
40692 SBS 통합당, 독주 부당성 부각…민주당, 공수처장도 강행
40691 SBS 민주당, 상임위원장 다 차지…88년 민주화 이후 처음
40690 SBS 오늘의 주요뉴스
40689 SBS [단독] '숨은 감염자' 4만여 명 더 있다…항체율 0.1%
40688 SBS "물이 세균 없애줄 것" 확진자 폭증 미국서 '선상 파티'
40687 SBS 대전 어린이집 '전체 휴원'…광주선 사찰발 감염 확산
SBS 미국, 연이틀 확진 4만 명…"경제활동 재개 서둘렀다"
40685 SBS 클로징
40684 SBS [날씨] 제주부터 다시 장맛비…밤부터 전국에 확대
40683 SBS 메시 발끝서 수아레스 머리로 마무리…'찰떡 호흡'
40682 SBS '준우승 징크스' 떨친 김지영…'연장전 이글'로 우승
40681 SBS '1 · 2위 맞대결'서 전북 웃었다…한교원 3경기 연속골
40680 SBS LG, 7연패 뒤 '2연승'…주장 김현수 방망이 불 뿜었다
40679 SBS 저수지에 씨 마른 토종어…생태 교란종만 '득실득실'
40678 SBS 시민 안전 vs 사생활 보호…'디지털 빅브라더' 논란
40677 SBS 대통령까지 격려한 '유턴 기업'…지원금 0원 '낭패'
40676 SBS '1미터 내 접촉자' 자동 기록…일본서 필수 앱 될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