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저수지에 씨 마른 토종어…생태 교란종만 '득실득실'

admin2020.06.28 21:37조회 수 147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외래종이 무섭게 번식해서 우리 생태계를 점령하는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토종 물고기가 단 한 마리도 없고, 외래종만 가득한 저수지가 속속 생기면서 상황이 심각합니다. 201444960.jpg

▶영상 시청

<앵커>

외래종이 무섭게 번식해서 우리 생태계를 점령하는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토종 물고기가 단 한 마리도 없고, 외래종만 가득한 저수지가 속속 생기면서 상황이 심각합니다.

송성준 기자입니다.

<기자>

손가락 길이도 안 되는 치어부터 다 큰 물고기까지 그물에서 쏟아집니다.

생태계 교란 외래종 블루길인데 족히 1천 마리는 됩니다.

블루길

어른 팔뚝만한 육식성 강준치와 붉은귀거북도 끼어 있습니다.

경남 창원의 마금산 온천관광단지를 끼고 있는 한 저수지에서 잡힌 생태계 교란종들입니다.

[옥수호/경남야생보호협회 회장 : 토종 물고기는 없고 전부 다 블루길밖에 없어.]

쳐놓은 어망 3개에서 붕어와 잉어 같은 토종 물고기는 한 마리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씨가 마른 수준입니다.

[안민수/경남야생생물보호협회 사무국장 : 다른 저수지 같은 경우에는 (국내 어종이) 3~4마리라도 들어오는데 여기는 99% 이상이 외래어종만 들어오고 국내 어종은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상수원 보호구역인 또 다른 저수지는 거북이 천지입니다.

붉은귀거북은 천적이 없는 데다 토종 물고기 등을 닥치는 대로 잡아먹어 생태계 교란종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옥수호/경남야생보호협회 회장 : 종교적인 목적으로 방생을 하고 천적이 없다 보니 굉장히 많이 번식을 하게 된 것 같습니다.]

창원시는 신촌과 봉암저수지에서 이번 달에만 교란종 6천600여 마리를 퇴치했습니다.

시는 저수지에 생태계 교란종 인공 산란장을 만들고 그물망도 추가 설치해 번식 단계부터 걸러낸다는 계획입니다.

또 외래어종의 무분별한 방생 등을 자제해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송성준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LG, 7연패 뒤 '2연승'…주장 김현수 방망이 불 뿜었다 (by admin) 시민 안전 vs 사생활 보호…'디지털 빅브라더' 논란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687 SBS 대전 어린이집 '전체 휴원'…광주선 사찰발 감염 확산
40686 SBS 미국, 연이틀 확진 4만 명…"경제활동 재개 서둘렀다"
40685 SBS 클로징
40684 SBS [날씨] 제주부터 다시 장맛비…밤부터 전국에 확대
40683 SBS 메시 발끝서 수아레스 머리로 마무리…'찰떡 호흡'
40682 SBS '준우승 징크스' 떨친 김지영…'연장전 이글'로 우승
40681 SBS '1 · 2위 맞대결'서 전북 웃었다…한교원 3경기 연속골
40680 SBS LG, 7연패 뒤 '2연승'…주장 김현수 방망이 불 뿜었다
SBS 저수지에 씨 마른 토종어…생태 교란종만 '득실득실'
40678 SBS 시민 안전 vs 사생활 보호…'디지털 빅브라더' 논란
40677 SBS 대통령까지 격려한 '유턴 기업'…지원금 0원 '낭패'
40676 SBS '1미터 내 접촉자' 자동 기록…일본서 필수 앱 될까
40675 SBS 지하철서 '턱스크' 지적에 "내리라고!"…말리자 욕설
40674 SBS 최저임금 노동계도 입장 차…"1만 원 이상" vs "이하"
40673 SBS 쓰러진 동료 구하려다…대구서 맨홀 청소 중 4명 사상
40672 SBS 추미애 "검언이 날 저격"…정의당 이어 여당서도 비판
40671 SBS '원 구성' 한 달째 공전…국회의장 중재로 막판 협상
40670 SBS "못 쉰 지 4달"…연장 · 휴일수당 떼인 택배 노동자들
40669 SBS "보존식 폐기, 고의가 아니었다" 고소당한 유치원장
40668 SBS "한의원 첩약 건보 적용 안 돼" 반발하는 의사협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