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최저임금 노동계도 입장 차…"1만 원 이상" vs "이하"

admin2020.06.28 21:00조회 수 92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내년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할 법정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올해는 노사 모두 코로나 사태의 특수성을 각자의 근거로 들고 있고, 노동계 안에서도 입장 차이가 있습니다. 정성진 기자입니다. 201444946.jpg

▶영상 시청

<앵커>

내년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할 법정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올해는 노사 모두 코로나 사태의 특수성을 각자의 근거로 들고 있고, 노동계 안에서도 입장 차이가 있습니다.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노동계 공동요구안을 제시하는 관례를 깨고 먼저 포문을 연 것은 민주노총입니다.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5.4% 오른 시급 1만 770원으로 제시했습니다.

월급으로는 225만 원인데, 지난해 1인 가구 생계비가 224만 원인 점이 감안됐습니다.

[김명환/민주노총 위원장 : (최저임금이) 최저임금 노동자들 또는 저임금 노동자들의 생계 수단을 최소한이나마 확보해주어야 하는 것 아니냐….]

이에 비해 한국노총은 1만 원 아래를 언급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저임금 노동자, 영세 자영업자 등의 어려운 사정을 고려할 수밖에 없어 계층별 임금 격차를 좁힐 수 있는 수준이라면 최선이라는 입장입니다.

[김동명/한국노총 위원장 : 경제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눈높이를 고려해 (최저임금) 인상안을 준비하겠습니다.]

경영계는 최소 동결을 주장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김영완/한국경영자총협회 기획홍보실장 : 기업들과 또 일부 자영업자들은 사실상 존폐의 기로에 서 있습니다. 이러한 경영 상황과 또 우리 고용시장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서….]

전문가들은 임금 인상 자제와 고용 보장 등을 놓고 사회적 대타협을 시도 중인 노사정 대화와 연계할 필요성을 제기합니다.

[김성희/산업노동정책연구소 소장 : 고용 보장과 소득 유지를 위한 사용자와 정부의 책임을 명확하게 하는 방식으로 사회적 대화의 틀에서 결정이 되고, 최저임금이 결정되는 모양새가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내일(29일) 전체회의에서는 노동계가 명확히 반대하는 업종별 차등 적용 여부를 먼저 논의한 뒤 최저임금 수준에 대한 타협을 시도할 예정인데, 올해도 법정시한을 넘길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제일·박현철, 영상편집 : 박정삼)

▶정성진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지하철서 '턱스크' 지적에 "내리라고!"…말리자 욕설 (by admin) 쓰러진 동료 구하려다…대구서 맨홀 청소 중 4명 사상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678 SBS 시민 안전 vs 사생활 보호…'디지털 빅브라더' 논란
40677 SBS 대통령까지 격려한 '유턴 기업'…지원금 0원 '낭패'
40676 SBS '1미터 내 접촉자' 자동 기록…일본서 필수 앱 될까
40675 SBS 지하철서 '턱스크' 지적에 "내리라고!"…말리자 욕설
SBS 최저임금 노동계도 입장 차…"1만 원 이상" vs "이하"
40673 SBS 쓰러진 동료 구하려다…대구서 맨홀 청소 중 4명 사상
40672 SBS 추미애 "검언이 날 저격"…정의당 이어 여당서도 비판
40671 SBS '원 구성' 한 달째 공전…국회의장 중재로 막판 협상
40670 SBS "못 쉰 지 4달"…연장 · 휴일수당 떼인 택배 노동자들
40669 SBS "보존식 폐기, 고의가 아니었다" 고소당한 유치원장
40668 SBS "한의원 첩약 건보 적용 안 돼" 반발하는 의사협회
40667 SBS 프로스포츠 '직관' 된다…이르면 금요일 프로야구부터
40666 SBS 수원 대형 교회서도 확진…"조만간 종교 모임에 조치"
40665 SBS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관리…3단계 땐 모임 금지
40664 SBS 오늘의 주요뉴스
40663 SBS [날씨] 여름 더위 다시 '빼꼼'…곳곳엔 소나기
40662 SBS 클로징
40661 SBS '아이고' 수비수의 실수…부산의 자책골
40660 SBS LNG선 수주 환호했는데…해외 로열티만 1조 원
40659 SBS 아깝다! 노히트 노런…정찬헌, 생애 첫 '완봉승'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