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원 구성' 한 달째 공전…국회의장 중재로 막판 협상

admin2020.06.28 21:00조회 수 67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새 국회 문을 열어만 놓고 한 달째 돌아가지를 않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오늘도 협상 중인데 상황이 어떤지 취재기자 연결해서 물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고정현 기자, 지금도 협상하고 있습니까? 민주당 김태년,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시간 넘게 협상 중이지만 타결 소식은 아직 없습니다. 201444941.jpg

▶영상 시청

<앵커>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새 국회 문을 열어만 놓고 한 달째 돌아가지를 않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오늘(28일)도 협상 중인데 상황이 어떤지 취재기자 연결해서 물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고정현 기자, 지금도 협상하고 있습니까?

<기자>

민주당 김태년,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시간 넘게 협상 중이지만 타결 소식은 아직 없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원 구성 협상에 나선 양측은 도시락까지 시켜 먹으며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최대 쟁점은 여전히 법제사법위원장을 어느 당이 가져가냐입니다.

민주당은 이틀 전 내놓은 안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21대 국회 전반기 2년은 민주당이 맡고 후반기 2년은 2년 뒤 대선에서 승리한 당이 맡자는 것입니다.

반면 통합당은 2년씩 법사위원장을 나눠 맡자는 안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윤미향 의원 관련 의혹과 대북정책 등 7가지 현안에 대한 국정조사를 협상 테이블에 올렸는데, 민주당은 국조는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국회의장이 오늘 협상이 마지막이다, 지금 이렇게 이야기를 했놨다는 말이죠. 그러면 오늘 합의가 안 되면 어떻게 되는 것입니까?

<기자>

이미 박병석 국회의장은 합의 여부에 상관없이 내일은 꼭 본회의 열겠다고 했죠.

민주당도 임시국회 마지막 날이 이번 주 금요일인 만큼 3차 추경을 임시국회 안에 처리하기 위해서는 내일은 어떻게든 원 구성을 마친다는 입장입니다.

통합당 없어도 본회의를 열겠다는 것이죠.

민주당은 남은 12개 상임위 가운데 국회법상 민주당 단독 구성이 불가능한 정보위를 제외한 11개 상임위의 구성을 내일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입니다.

반면 통합당은 협상이 결렬된다면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 다 가져가라는 입장이어서 파행이 계속될 우려도 큽니다.

▶고정현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추미애 "검언이 날 저격"…정의당 이어 여당서도 비판 (by admin) "못 쉰 지 4달"…연장 · 휴일수당 떼인 택배 노동자들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687 SBS 대전 어린이집 '전체 휴원'…광주선 사찰발 감염 확산
40686 SBS 미국, 연이틀 확진 4만 명…"경제활동 재개 서둘렀다"
40685 SBS 클로징
40684 SBS [날씨] 제주부터 다시 장맛비…밤부터 전국에 확대
40683 SBS 메시 발끝서 수아레스 머리로 마무리…'찰떡 호흡'
40682 SBS '준우승 징크스' 떨친 김지영…'연장전 이글'로 우승
40681 SBS '1 · 2위 맞대결'서 전북 웃었다…한교원 3경기 연속골
40680 SBS LG, 7연패 뒤 '2연승'…주장 김현수 방망이 불 뿜었다
40679 SBS 저수지에 씨 마른 토종어…생태 교란종만 '득실득실'
40678 SBS 시민 안전 vs 사생활 보호…'디지털 빅브라더' 논란
40677 SBS 대통령까지 격려한 '유턴 기업'…지원금 0원 '낭패'
40676 SBS '1미터 내 접촉자' 자동 기록…일본서 필수 앱 될까
40675 SBS 지하철서 '턱스크' 지적에 "내리라고!"…말리자 욕설
40674 SBS 최저임금 노동계도 입장 차…"1만 원 이상" vs "이하"
40673 SBS 쓰러진 동료 구하려다…대구서 맨홀 청소 중 4명 사상
40672 SBS 추미애 "검언이 날 저격"…정의당 이어 여당서도 비판
SBS '원 구성' 한 달째 공전…국회의장 중재로 막판 협상
40670 SBS "못 쉰 지 4달"…연장 · 휴일수당 떼인 택배 노동자들
40669 SBS "보존식 폐기, 고의가 아니었다" 고소당한 유치원장
40668 SBS "한의원 첩약 건보 적용 안 돼" 반발하는 의사협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