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람사르 습지 위에 다리 건설?…멸종위기종 어쩌나

admin2020.06.27 21:37조회 수 232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국제적으로 보존 가치를 인정받은 인천 송도의 람사르 습지 두 곳이 훼손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국토부가 추진하는 해상다리 건설이 그 이유입니다. 송인호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썰물 때가 돼 물이 빠지고 드넓은 펄이 드러나자 새들이 여기저기서 몰려듭니다. 201444823.jpg

▶영상 시청

<앵커>

국제적으로 보존 가치를 인정받은 인천 송도의 람사르 습지 두 곳이 훼손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국토부가 추진하는 해상다리 건설이 그 이유입니다.

송인호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썰물 때가 돼 물이 빠지고 드넓은 펄이 드러나자 새들이 여기저기서 몰려듭니다.

길고 주걱같이 생긴 부리를 얕은 물 속에 넣고 휘젓고 다니는 저어새, 뾰족한 빨간 부리로 갯벌 속의 먹이를 잡는 검은머리물떼새 모두 천연기념물이자 세계적 멸종위기종입니다.

인천시는 멸종위기 새들의 서식처인 이곳을 2009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했고 2014년엔 국제 람사르 습지로 등록했습니다.

이 습지가 훼손 위기에 처했습니다.

국토부가 수도권 제2순환선의 마지막 구간인 이곳에 4km가량 해상 다리를 놓겠다고 예고했기 때문입니다.

송도 람사르 습지 위에 해상 다리

송도 구간을 지나는 다섯 가지 도로 건설 대안 가운데, 습지를 가장 넓게 훼손하며 관통하는 해상 다리가 최적 안으로 선정됐습니다.

비용과 다른 도로와의 연결성 측면에서 가장 유리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임성인/국토부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 업체 상무 : IC 설치도 해야 하고, 교통이 좀 효율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서 고속도로 연계성·연속성 이런 것도 확보해야 해서 일단 (해상 다리로) 계획했습니다.]

주민과 환경단체는 거세게 반발합니다.

해상 다리는 습지 생태계를 훼손하고 바다 경관도 망친다는 겁니다.

[윤기현/송도 아파트 입주민 : 소음·분진·매연에 직격탄을 맞게 되어서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고요. 바다도 생태계 환경도 다 무너지고요.]

훼손 위기에 놓인 건 이곳뿐이 아닙니다.

국제인증을 받은 인천 송도의 또 다른 람사르 습지입니다.

송도 람사르 습지 위에 해상 다리

이곳엔 경기도 시흥과 인천 송도를 연결하는 왕복 4차선 다리가 습지보호구역을 관통할 예정입니다.

[박옥희/인천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인천대교 같은 경우 건설해놓고 난 다음에 사후영향평가에 서 해양 생물의 개체 수나 종들이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고요.]

지역 주민은 지하 도로 등으로 설계변경을 요구하고 있지만, 국토부는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입장이어서 접점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박승원, 영상편집 : 하성원) 

▶송인호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머쓱해진 김여정…'2인자' 위상도 무너지나 (by admin) 김종인 체제 한 달…화제몰이는 성공, 성과는 '글쎄'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SBS 람사르 습지 위에 다리 건설?…멸종위기종 어쩌나
40654 SBS 김종인 체제 한 달…화제몰이는 성공, 성과는 '글쎄'
40653 SBS 소방차 골든타임 확보율 57.4%, 왜 그런지 보니…
40652 SBS '파산 위기' 이스타항공…이상직 의원은 침묵
40651 SBS 日 극우 잡지에 '류석춘 글'…잡지사는 대대적 홍보
40650 SBS 불꽃 내며 미끄러진 승용차, 1초 만에 주유소 '쾅'
40649 SBS 故 최희석 경비원 49재…친형의 '간곡한 부탁'
40648 SBS 이재용 기소든 불기소든 '부담'…고민 빠진 검찰
40647 SBS 안산 유치원 유증상자 111명…"법적 대응 검토"
40646 SBS 봉쇄 빨리 풀었다 '직격탄'…美 하루 확진 4만 명↑
40645 SBS 침방울 전파 쉬운 종교시설…고위험시설 포함되나
40644 SBS 사흘 만에 다시 50명대…'교회발 연쇄 감염' 비상
40643 SBS 오늘의 주요뉴스
40642 SBS "염경엽 감독님, 힘내세요!" 쾌유 기원 한목소리
40641 SBS '정경심 PC' 숨긴 자산관리인 유죄…"대담한 범행"
40640 SBS "더 배웠다고 임금 2배 불공정" 김두관에 쏟아진 비판
40639 SBS [날씨] 제주로 내려간 장마전선…서울 한낮 27도
40638 SBS '28승 2무 1패' 압도적 우승…붉게 물든 리버풀
40637 SBS 기성용, 계약 만료 앞두고 귀국…K리그 복귀하나
40636 SBS 클로징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