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경심 PC' 숨긴 자산관리인 유죄…"대담한 범행"

admin2020.06.26 22:37조회 수 245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지난해 조국 전 장관 가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될 당시 정경심 교수의 하드디스크와 PC 등을 숨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가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원종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201444650.jpg

▶영상 시청

<앵커>

지난해 조국 전 장관 가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될 당시 정경심 교수의 하드디스크와 PC 등을 숨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가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원종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9월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검찰 압수수색 전에 자신의 사무실에서 PC를 외부로 반출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입장문을 배포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목적이었을 뿐 수사기관의 압수수색 등을 예상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동양대 압수수색 당일 자발적으로 PC를 검찰에 제출했다며 증거인멸 시도가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정 교수 지시를 받고 정 교수 자택에 있던 컴퓨터 하드디스크 3개와 동양대 사무실 컴퓨터 1대를 숨긴 혐의로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를 기소했고 법원은 오늘(26일) 증거은닉 혐의를 유죄로 판단해 김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은닉한 컴퓨터 본체와 하드디스크에서 정경심 형사사건과 관련한 주요 증거들이 발견돼 죄가 가볍지 않고, 검찰 조사를 앞두고 정 교수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해 자신의 헬스장 라커룸에 숨겨놓는 등 대담한 범행으로 국가 형벌권의 적정한 행사를 방해했다고 판시했습니다.

김 씨 측은 정 교수가 시키는 대로 소극적인 가담만 했다며 선처를 구했지만, 재판부는 검찰이 김 씨 핸드폰에서 PC를 분해한 사진을 발견하고 추궁한 뒤에야 숨겨뒀던 하드디스크를 제출하는 등 적극적 역할을 한 측면도 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조무환)   

▶원종진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염경엽 감독님, 힘내세요!" 쾌유 기원 한목소리 (by admin) "더 배웠다고 임금 2배 불공정" 김두관에 쏟아진 비판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658 SBS [인터뷰] 항암 마친 유상철 "꼭 이겨내겠습니다"
40657 SBS 또 한 편의 개막 취소…무대 위 못 떠나는 사람들
40656 SBS 머쓱해진 김여정…'2인자' 위상도 무너지나
40655 SBS 람사르 습지 위에 다리 건설?…멸종위기종 어쩌나
40654 SBS 김종인 체제 한 달…화제몰이는 성공, 성과는 '글쎄'
40653 SBS 소방차 골든타임 확보율 57.4%, 왜 그런지 보니…
40652 SBS '파산 위기' 이스타항공…이상직 의원은 침묵
40651 SBS 日 극우 잡지에 '류석춘 글'…잡지사는 대대적 홍보
40650 SBS 불꽃 내며 미끄러진 승용차, 1초 만에 주유소 '쾅'
40649 SBS 故 최희석 경비원 49재…친형의 '간곡한 부탁'
40648 SBS 이재용 기소든 불기소든 '부담'…고민 빠진 검찰
40647 SBS 안산 유치원 유증상자 111명…"법적 대응 검토"
40646 SBS 봉쇄 빨리 풀었다 '직격탄'…美 하루 확진 4만 명↑
40645 SBS 침방울 전파 쉬운 종교시설…고위험시설 포함되나
40644 SBS 사흘 만에 다시 50명대…'교회발 연쇄 감염' 비상
40643 SBS 오늘의 주요뉴스
40642 SBS "염경엽 감독님, 힘내세요!" 쾌유 기원 한목소리
SBS '정경심 PC' 숨긴 자산관리인 유죄…"대담한 범행"
40640 SBS "더 배웠다고 임금 2배 불공정" 김두관에 쏟아진 비판
40639 SBS [날씨] 제주로 내려간 장마전선…서울 한낮 27도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