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28승 2무 1패' 압도적 우승…붉게 물든 리버풀

admin2020.06.26 21:36조회 수 266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리버풀이 마침내 프리미어리그 왕좌를 되찾았습니다. 30년 만에 우승 '한'을 푼 리버풀 팬들은 거리로 몰려나와서 열광적으로 감격을 누렸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첼시 윌리안이후반 33분 페널티킥 기회에서 맨체스터시티 골망을 흔들자 TV를 지켜보던 리그 선두 리버풀 선수들이 서로 부둥켜안고 환호합니다. 201444662.jpg

▶영상 시청

<앵커>

리버풀이 마침내 프리미어리그 왕좌를 되찾았습니다. 30년 만에 우승 '한'을 푼 리버풀 팬들은 거리로 몰려나와서 열광적으로 감격을 누렸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첼시 윌리안이후반 33분 페널티킥 기회에서 맨체스터시티 골망을 흔들자 TV를 지켜보던 리그 선두 리버풀 선수들이 서로 부둥켜안고 환호합니다.

이렇게 2위 맨시티가 첼시에 2 대 1로 지면서 1990년 이후 30년 만에 리그 우승을 확정한 리버풀은 그야말로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습니다.

통산 19번째 우승이자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첫 챔피언 등극에 수천의 팬들이 홈구장인 안필드로 쏟아져 나왔고 코로나19 대유행에도 응원가를 부르며 하늘을 붉게 물들였습니다.

클롭 감독은 끝내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위르겐 클롭/리버풀 감독 : 이 순간에 완전히 압도됐습니다. 이런 감정을 느끼게 될 줄은 상상도 못 했습니다.]

28승 2무 1패, 압도적인 성적으로 정상에 오른 리버풀은 남은 7경기에서 시즌 최다 승점과 최다승 기록에 도전합니다.

(영상편집 : 남 일)  

▶이정찬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날씨] 제주로 내려간 장마전선…서울 한낮 27도 (by admin) 기성용, 계약 만료 앞두고 귀국…K리그 복귀하나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646 SBS 봉쇄 빨리 풀었다 '직격탄'…美 하루 확진 4만 명↑
40645 SBS 침방울 전파 쉬운 종교시설…고위험시설 포함되나
40644 SBS 사흘 만에 다시 50명대…'교회발 연쇄 감염' 비상
40643 SBS 오늘의 주요뉴스
40642 SBS "염경엽 감독님, 힘내세요!" 쾌유 기원 한목소리
40641 SBS '정경심 PC' 숨긴 자산관리인 유죄…"대담한 범행"
40640 SBS "더 배웠다고 임금 2배 불공정" 김두관에 쏟아진 비판
40639 SBS [날씨] 제주로 내려간 장마전선…서울 한낮 27도
SBS '28승 2무 1패' 압도적 우승…붉게 물든 리버풀
40637 SBS 기성용, 계약 만료 앞두고 귀국…K리그 복귀하나
40636 SBS 클로징
40635 SBS '허들 여왕' 정혜림, 시즌 첫 전국대회 가볍게 우승
40634 SBS 文, 전현희 권익위원장 · 한상혁 방통위원장 내정
40633 SBS 교수노조 "김포대 신입생 충원율 조작" 감사 촉구
40632 SBS 죽은 새끼 놓지 못한 어미 돌고래, 계속 업고 다녔다
40631 SBS '보수 심장' 뛰어든 민주당 부시장…6년 만의 협치 실험
40630 SBS 법사위 자리 의견 접근 있었지만…본회의 29일로 연기
40629 SBS 먹거리에 자동차까지 '특급 할인'…동행세일 막 올랐다
40628 SBS '폐기물 1,500t' 꺼지지 않는 불…상습 투기 업자 추적
40627 SBS "파티 해산" 외친 경찰 뒤쫓으며 공격…거리두기 반발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