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보수 심장' 뛰어든 민주당 부시장…6년 만의 협치 실험

admin2020.06.26 21:00조회 수 169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대구에서 통합당 소속 시장과 민주당 출신의 경제부시장이 함께 일하게 됐습니다. 지난 2014년 경기도에 이어서 두 번째 여야 연정이 이루어진 건데 보수의 심장이라는 대구에서 이 실험이 성공할 수 있을지 백운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201444647.jpg

▶영상 시청

<앵커>

대구에서 통합당 소속 시장과 민주당 출신의 경제부시장이 함께 일하게 됐습니다.

지난 2014년 경기도에 이어서 두 번째 여야 연정이 이루어진 건데 보수의 심장이라는 대구에서 이 실험이 성공할 수 있을지 백운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대구 지역경제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통합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는 정파를 초월한 협치가 필요하다"면서 지난 4월 총선에서 낙선한 민주당 홍의락 전 의원에게 경제 부시장직을 제안했습니다.

탈당하는 게 고민이라며 20일 넘게 망설이던 홍 전 의원은 "대구가 처해 있는 현실을 외면할 수 없다"면서 오늘(26일) 부시장직을 받아들였습니다.

[홍의락/前 더불어민주당 의원 : 대구가 지금 굉장히 어려우니까 능력이 있든, 없든, 하여튼 보태야 한다는 생각으로 결정을 그렇게 했습니다.]

통합당 내부는 복잡한 표정입니다.

대구가 지역구인 한 통합당 의원은 "부시장직 하나로 얼마나 효과가 있겠느냐는 우려와 집권 여당의 네트워크가 예산을 따내고 지역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될 거라는 기대가 공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6년 전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 소속 남경필 경기지사는 민주당 출신 이기우 전 의원을 사회통합부지사로 임명한 적이 있습니다.

이 전 부지사는 이렇게 조언합니다.

[이기우/前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 : 협치라고 하는 것은 서로 권력을 나누고 공유함으로써 힘이 생기는 것이지, 꼭두각시처럼 일을 시킨다고 되는 것은 아니거든요.]

협치의 닻을 올린 대구시.

통합-민주 연합 지방정부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 경제의 돌파구를 만들어낸다면 한국 정치에서 변화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할 수도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김종미) 

▶백운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죽은 새끼 놓지 못한 어미 돌고래, 계속 업고 다녔다 (by admin) 법사위 자리 의견 접근 있었지만…본회의 29일로 연기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644 SBS 사흘 만에 다시 50명대…'교회발 연쇄 감염' 비상
40643 SBS 오늘의 주요뉴스
40642 SBS "염경엽 감독님, 힘내세요!" 쾌유 기원 한목소리
40641 SBS '정경심 PC' 숨긴 자산관리인 유죄…"대담한 범행"
40640 SBS "더 배웠다고 임금 2배 불공정" 김두관에 쏟아진 비판
40639 SBS [날씨] 제주로 내려간 장마전선…서울 한낮 27도
40638 SBS '28승 2무 1패' 압도적 우승…붉게 물든 리버풀
40637 SBS 기성용, 계약 만료 앞두고 귀국…K리그 복귀하나
40636 SBS 클로징
40635 SBS '허들 여왕' 정혜림, 시즌 첫 전국대회 가볍게 우승
40634 SBS 文, 전현희 권익위원장 · 한상혁 방통위원장 내정
40633 SBS 교수노조 "김포대 신입생 충원율 조작" 감사 촉구
40632 SBS 죽은 새끼 놓지 못한 어미 돌고래, 계속 업고 다녔다
SBS '보수 심장' 뛰어든 민주당 부시장…6년 만의 협치 실험
40630 SBS 법사위 자리 의견 접근 있었지만…본회의 29일로 연기
40629 SBS 먹거리에 자동차까지 '특급 할인'…동행세일 막 올랐다
40628 SBS '폐기물 1,500t' 꺼지지 않는 불…상습 투기 업자 추적
40627 SBS "파티 해산" 외친 경찰 뒤쫓으며 공격…거리두기 반발
40626 SBS 1박 2일 교회 수련회 뒤 집단감염…1,700명 전수조사
40625 SBS 오늘의 주요뉴스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