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식재료 폐기→감염 경로 '감감'…처분은 고작 과태료 50

admin2020.06.26 20:37조회 수 128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보건당국은 유치원생들이 어떤 음식을 먹고 아픈 건지 조사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해당 유치원이 음식 재료 가운데 일부를 이미 폐기해서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까지는 시간이 꽤 걸릴 것 같습니다. 201444610.jpg

▶영상 시청

<앵커>

보건당국은 유치원생들이 어떤 음식을 먹고 아픈 건지 조사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해당 유치원이 음식 재료 가운데 일부를 이미 폐기해서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까지는 시간이 꽤 걸릴 것 같습니다.

이 내용은 김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보건당국은 지난 16일 발병 사실을 처음 인지한 뒤 유치원의 식단부터 들여다봤습니다.

하지만 해당 유치원은 집단 식중독 발병에 대비해 조리 식품을 144시간 동안 보관해야 한다는 현행법을 어기고 떡볶이와 군만두 등 6개 식품을 이미 폐기한 상태였습니다.

[안산시청 관계자 : 잘하시는 분들은 나눠주기 전에 (식품 보존을) 하고 배식을 하는데, 반대로 해왔던 거예요. 배식하고 보존을 하니까 부족해서 안 한 걸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남아 있는 보존식을 포함해 유치원 문고리, 식기구 등에서 나온 환경 검체 104개를 검사했지만 전부 음성이 나왔습니다.

역학조사를 더 어렵게 만든 유치원에 부과된 벌은 과태료 50만 원이 전부입니다.

당국은 할 수 없이 아이들을 상대로 무엇을 먹었는지 일일이 물어 퍼즐 맞추기 식의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 : (원인 규명까지) 시간이 좀 걸린다고 생각하셔야 할 겁니다. 음성이라 해서 다 (감염원이) 아니라고 이야기 못 하고….]

교육부는 오늘(26일)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과 긴급회의를 열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환자 발생이 처음 보고된 지 열흘만입니다.

[오석환/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 : 또 다른 감염병으로 인해 우리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되고 국민들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시다는 점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이 듭니다.]

교육부와 질본, 식약처는 긴급대책반을 구성해 집단 급식소가 설치된 유치원 4천여 곳을 점검하고 보존식을 폐기할 경우 처분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김민철, 영상편집 : 김종태)  

▶ '햄버거병' 모른 체 유치원 보낸 엄마들, 늑장 대응 분노

▶ "멀쩡했던 아이 투석 얘기에 눈물만" 장기적 관찰 필요

▶김상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수사심의위 "이재용 수사 중단·불기소"…검찰 선택은? (by admin) "멀쩡했던 아이 투석 얘기에 눈물만" 장기적 관찰 필요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40633 SBS 교수노조 "김포대 신입생 충원율 조작" 감사 촉구
40632 SBS 죽은 새끼 놓지 못한 어미 돌고래, 계속 업고 다녔다
40631 SBS '보수 심장' 뛰어든 민주당 부시장…6년 만의 협치 실험
40630 SBS 법사위 자리 의견 접근 있었지만…본회의 29일로 연기
40629 SBS 먹거리에 자동차까지 '특급 할인'…동행세일 막 올랐다
40628 SBS '폐기물 1,500t' 꺼지지 않는 불…상습 투기 업자 추적
40627 SBS "파티 해산" 외친 경찰 뒤쫓으며 공격…거리두기 반발
40626 SBS 1박 2일 교회 수련회 뒤 집단감염…1,700명 전수조사
40625 SBS 오늘의 주요뉴스
40624 SBS "추미애 인성 문제" "표현 저급" vs 민주당 "감찰 타당"
40623 SBS 수사심의위 "이재용 수사 중단·불기소"…검찰 선택은?
SBS 식재료 폐기→감염 경로 '감감'…처분은 고작 과태료 50
40621 SBS "멀쩡했던 아이 투석 얘기에 눈물만" 장기적 관찰 필요
40620 SBS '햄버거병' 모른 체 유치원 보낸 엄마들, 늑장 대응 분노
40619 SBS 민주당 "종전선언 다시 추진"…통합당 "실효성 의심"
40618 SBS 文 "북한, 담대하게 나서라" 대화 제안…金, 화답 할까
40617 SBS 이번엔 '성경 풍선'…北, 사흘 만에 비난 재개했지만
40616 SBS 압수수색에도 "전단 계속"…박상학 '취재진 폭행' 수사
40615 SBS 결핵 의심 어린이집 원장 출근…원아 4명 '잠복 결핵'
40614 SBS 순찰차 부수고 '곡예 질주'…만취 운전 동승자도 조사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