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동성 성추행' 외교관 보내라…압박 나선 뉴질랜드 부총리

admin2020.08.01 21:36조회 수 1523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3년 전 뉴질랜드에서 있었던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사건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외교장관이 방송에 나와 문재인 대통령도 이 일을 알고 있다면서 해당 외교관은 결백하면 와서 조사를 받으라고 했습니다. 201456698.jpg

▶영상 시청

<앵커>

3년 전 뉴질랜드에서 있었던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사건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외교장관이 방송에 나와 문재인 대통령도 이 일을 알고 있다면서 해당 외교관은 결백하면 와서 조사를 받으라고 했습니다.

정준형 기자입니다.

<기자>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장관은 방송 프로그램에 나와 성추행 혐의를 받고있는 한국 외교관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니다.

해당 사건이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만큼 결백하다면 돌아와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겁니다.

[윈스턴 피터스/뉴질랜드 외교장관 : 한국 외교관이 결백하다면 뉴질랜드로 돌아와 이곳의 사법절차를 따르면 됩니다. 그는 외교관 면책특권이라는 보호막을 가지고 있지만, 이런 사건에는 해당하지 않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공은 한국 정부로 넘어갔고 한국 정부가 해당 외교관의 면책 특권을 포기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피터스 장관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도 알고 있고 한국에서도 이번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를 우회적으로 압박하는 듯한 말도 했습니다.

[윈스턴 피터스/뉴질랜드 외교장관 : 이번 일은 두 나라 최고위급까지 올라갔고, 문 대통령도 알고 있습니다. 이 문제가 한국에서 국가적 논란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가 원하는 소식을 듣기를 기대합니다.]

해당 외교관 A 씨는 3년 전 뉴질랜드 대사관에 근무할 당시 현지인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현재는 동남아시아 국가 공관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외교부는 사실관계에 따라 처리할 방침이라며 뉴질랜드 측과도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28일 한국-뉴질랜드 정상 통화에 이어 뉴질랜드 정부가 계속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번 일이 두 나라간 외교 갈등으로 번지는 분위기입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

▶정준형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건강라이프] 피 안 뽑고도 빈혈 예측…인공지능 심전도 (by admin) 통합당 배경판으로 '승부수'…뾰족한 대응책 없어서?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8595 SBS 여주 청미천에 '홍수경보'…경기도, '비상 4단계' 격상
8594 SBS 폭우 못 견디고 무너진 저수지…물 차올라 지붕 대피
8593 SBS "가족 먼저 내보내고…" 흙더미 막아보려던 가장 숨져
8592 SBS 밀려든 토사에 충북선 등 열차 중단…고속도로도 통제
8591 SBS 폭우로 불어난 급류에 휩쓸려…충북 5천여 명 '대피령'
8590 SBS "여기 있던 집 2채 산사태에 떠내려가"…충북 피해 컸다
8589 SBS 경기 남부 · 충북 쏟아진 300㎜ 비…5명 사망 · 8명 실종
8588 SBS 오늘의 주요뉴스
8587 SBS 프로축구 직관 첫날…육성 응원 대신 '뜨거운 박수'
8586 SBS 김광현의 세인트루이스 선수 2명 확진…시즌 중단 위기
8585 SBS 한국형 발사체로 달까지…'고체연료' 날개 단 K-로켓
8584 SBS 클로징
8583 SBS 지한솔, 짜릿한 샷 이글…제주 햇살 아래 '활짝'
8582 SBS 신들린 허경민…5년 만에 '23경기 연속 안타' 기록
8581 SBS 한국 영화 속 대통령들…대중은 '이 모습'에 공감했다
8580 SBS [건강라이프] 피 안 뽑고도 빈혈 예측…인공지능 심전도
SBS '동성 성추행' 외교관 보내라…압박 나선 뉴질랜드 부총리
8578 SBS 통합당 배경판으로 '승부수'…뾰족한 대응책 없어서?
8577 SBS 176석 거대 여당 '당권' 누구에게…신경전 본격화
8576 SBS 반전세·월세 전환 수용해야 하나요?…'임대차 3법' Q&A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