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방역 방해 · 헌금 횡령' 이만희 구속…신천지 최대 위기

admin2020.08.01 21:00조회 수 418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숨기고 교회 자금 수십 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오늘 새벽 구속됐습니다.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신천지 측은 최대 위기를 맞았습니다. 201456680.jpg

▶영상 시청

<앵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숨기고 교회 자금 수십 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오늘(1일) 새벽 구속됐습니다.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신천지 측은 최대 위기를 맞았습니다.

최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월 신천지 교인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이만희 총회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두 번이나 절을 하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만희/신천지 총회장 (3월 2일) : 뭐라고 사죄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고마움과 동시에 정부에게도 이 사람 용서를 구합니다.]

이 총회장은 방역 당국에 적극 협조하겠다면서도 신도 명단 등을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이만희/신천지 총회장 (3월 2일) : 이것은 재앙입니다. 크나큰 재앙입니다. 누가 잘하고 잘못을 따질 때가 아닙니다.]

5개월 동안 수사를 벌인 검찰은 지난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와 교회 자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이 총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오늘 새벽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재판부는 "일정 부분 혐의가 소명됐고 수사 과정에서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이 발견됐다"며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습니다.

고령에 지병이 있지만 수감생활이 곤란할 정도로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총회장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신천지 관계자 : 개인정보에 대한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은 있었지만, 방역 방해를 목적으로 명단 누락을 지시한 적은 없습니다. (횡령 혐의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말씀드립니다.]

1980년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된 지 40년 만에 이 총회장이 다시 구속되면서 신천지는 창립 36년 만에 최대 위기를 맞았습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

▶최재영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트럼프, 보안 이유로 "틱톡 금지"…제2 화웨이 사태 되나 (by admin) [제보] 수습 교육이라며…하루 10시간 '무급' 버스 운전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8583 SBS 지한솔, 짜릿한 샷 이글…제주 햇살 아래 '활짝'
8582 SBS 신들린 허경민…5년 만에 '23경기 연속 안타' 기록
8581 SBS 한국 영화 속 대통령들…대중은 '이 모습'에 공감했다
8580 SBS [건강라이프] 피 안 뽑고도 빈혈 예측…인공지능 심전도
8579 SBS '동성 성추행' 외교관 보내라…압박 나선 뉴질랜드 부총리
8578 SBS 통합당 배경판으로 '승부수'…뾰족한 대응책 없어서?
8577 SBS 176석 거대 여당 '당권' 누구에게…신경전 본격화
8576 SBS 반전세·월세 전환 수용해야 하나요?…'임대차 3법' Q&A
8575 SBS 구글 '앱 통행세' 30% 확대 부과…소비자 피해 불가피
8574 SBS 트럼프, 보안 이유로 "틱톡 금지"…제2 화웨이 사태 되나
SBS '방역 방해 · 헌금 횡령' 이만희 구속…신천지 최대 위기
8572 SBS [제보] 수습 교육이라며…하루 10시간 '무급' 버스 운전
8571 SBS 코로나에 긴 장마까지…해수욕장마다 피서객 급감
8570 SBS 남부는 폭염경보…한반도 '극과 극' 날씨, 이유는?
8569 SBS 국지성 폭우에 금세 불어난 도림천…1명 사망 · 28명 구조
8568 SBS [날씨] 수도권·영서 250mm 더 온다…오늘내일 밤사이 주의
8567 SBS '강남역 또 침수' 서울 전역 호우특보…밤사이 다시 강한 비
8566 SBS 군남댐 초당 780톤 방류…연천·파주·김포지역 주의
8565 SBS 오늘의 주요뉴스
8564 SBS 코피 쏟은 신생아 혼수상태…지워진 CCTV에 속앓이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