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2년째 수레로 배달"…'차량 금지'에 택배기사만 골치

admin2020.06.30 22:37조회 수 294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재작년 경기도 남양주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택배 차량을 단지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한 일이 있었습니다. 지상에는 차가 다닐 수 없다고 막아서자 택배기사들도 배송을 거부했고 결국 문제를 풀기 위해서 정부까지 나섰습니다. 201445733.jpg

▶영상 시청

<앵커>

재작년 경기도 남양주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택배 차량을 단지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한 일이 있었습니다. 지상에는 차가 다닐 수 없다고 막아서자 택배기사들도 배송을 거부했고 결국 문제를 풀기 위해서 정부까지 나섰습니다.

2년이 흐른 지금은 어떨지, 전연남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재작년 4월 경기 남양주 다산신도시의 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 택배가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안전을 위해 지상 도로에 택배 차량을 못 다니게 하자 택배기사들이 배달을 거부한 이른바 '택배 대란'입니다.

2년이 지난 지금은 어떨까.

택배 차량은 여전히 단지 안으로 못 들어가고 있습니다.

단지 밖 인도에 주차하고 손수레에 택배 상자를 쌓아 올린 뒤 한 동, 한 동 돌며 배달합니다.

손수레로 택배 배달

[홍기초/택배기사 : 태양열 햇빛 알레르기처럼 다 올라온 거예요. 마스크 때문에 더 힘들어요, 답답하고. 비 오고 하면 거리가 원체 멀다 보니까 물건이 젖어요. 고스란히 저희가 페널티 물어드리도록 (돼 있어요.)]

택배 차량과 아파트를 오가길 20여 차례, 6시간이 지나야 13동 아파트 배달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주차장 진입로 높이가 낮아 택배 차량이 지하주차장으로도 갈 수 없습니다.

이렇다 보니 하루 정해진 물량을 다 배달해야 하는 택배 영업소는 불법인 줄 알고도 승용차나 승합차로 물건을 배달합니다.

[택배기사 : 코로나 때문에 택배 물량이 매년 지금 20%씩 성장을 하는데 저희가 감당을 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에요. 이삿짐 차량이나 분리수거 차량이나 다 (지상으로) 들어가는데… (손수레) 끄는 소리 들리면 뭐라고 하시는 분도 계시죠, 너무 시끄럽다고.]

택배 회사와 아파트가 협약을 맺고 주차장에 만든 택배 분류 작업 공간은 재활용품 분류장이 됐습니다.

택배 물건을 지하 주차장에서 옮기기 위해 전동 카트도 마련했지만, 엘리베이터를 타려면 손수레에 다시 옮겨야 해 쓰는 사람이 없습니다.

[A 아파트 주민대표 회장 : (2년 전과) 전혀 달라진 건 없고 똑같아요. 요즘은요, 지상에 차 없는 단지가 보편타당하게 다 써요. (택배 기사들이) 자기들 고집만 세우는 거예요. 좋은 방법이 있다고 하면 빨리 수용할 수가 있어요.]

국토부는 지난해 1월 이후 짓는 아파트의 경우 주차장 높이를 택배 차량이 들어갈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한 뒤 아파트와 택배업체 간 갈등에는 개입하지 않겠다는 방침입니다.

택배 회사 본사도 나 몰라라는 마찬가지,

[김태완/택배연대노조 위원장 : (택배 회사 본사에서) 택배 시스템과 방법을 책임지지 않고 나몰라라 하면서 일방적으로 택배 기사들에게 고통과 책임을 전가하고 있는 거죠.]

택배 대란까지 불렀던 문제가 해법을 못 찾고 있는 사이 단지 내 차량 진입을 막는 다산신도시 아파트 단지 수는 2년 새 16곳으로 늘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원형희)

▶전연남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해변 널린 플라스틱…"포장재 바꾼다" 말뿐인 대기업 (by admin) [단독] 직업훈련에 쓰랬더니…직원 '퇴직 위로금'으로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714 SBS "해고 금지를 노력한다?" 민노총 비정규직 강력 반발
7713 SBS 협약식 15분 앞두고…'22년 만의 노사정 합의' 무산
7712 SBS 협약식 15분 앞두고…'22년 만의 노사정 합의' 무산
7711 SBS "방문판매 · 설명회는 '위험한 모임'일 수 있다"
7710 SBS "방문판매 · 설명회는 '위험한 모임'일 수 있다"
7709 SBS 닷새 만에 32명 확진…광주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
7708 SBS 닷새 만에 32명 확진…광주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
7707 SBS 대전서 같은 반 초등생도 확진…첫 '교내 감염' 촉각
7706 SBS 대전서 같은 반 초등생도 확진…첫 '교내 감염' 촉각
7705 SBS 서울 집값, 두 달 하락 뒤 반등…잇단 대책에 내성
7704 SBS "전세 매물 씨 말랐다"…6·17 대책 이후 '부르는 게 값'
7703 SBS "전세 매물 씨 말랐다"…6·17 대책 이후 '부르는 게 값'
7702 SBS 오늘의 주요뉴스
7701 SBS 해변 널린 플라스틱…"포장재 바꾼다" 말뿐인 대기업
SBS "2년째 수레로 배달"…'차량 금지'에 택배기사만 골치
7699 SBS [단독] 직업훈련에 쓰랬더니…직원 '퇴직 위로금'으로
7698 SBS [날씨] 영동, 오전까지 최대 60mm 비…주 후반 기온↑
7697 SBS 클로징
7696 SBS '호수비 제조기' 정수빈의 환상적인 다이빙 캐치
7695 SBS 꼴찌팀 이랜드를 4위까지…정정용, 비결은 '과학?'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