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불화수소는 '성과'…'소부장' 국산화 1년, 불안은 여전

admin2020.06.30 21:36조회 수 201댓글 0

    • 글자 크기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일본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가지에 대해 수출 규제에 나선 지 내일이면 꼭 1년이 됩니다. 제조업 대국인 우리나라가 어떤 점에서 취약한지 드러났고, 지난 1년간 기업들은 수입에 의존하던 것들을 국산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는데요, 최근 조사에서 일본과 거래하는 기업의 68.5%는 소재·부품·장비를 여전히 일본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201445746.jpg

▶영상 시청

<앵커>

일본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가지에 대해 수출 규제에 나선 지 내일(31일)이면 꼭 1년이 됩니다. 제조업 대국인 우리나라가 어떤 점에서 취약한지 드러났고, 지난 1년간 기업들은 수입에 의존하던 것들을 국산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는데요, 최근 조사에서 일본과 거래하는 기업의 68.5%는 소재·부품·장비를 여전히 일본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어떻게 봐야 하는지, 국산화 노력은 어느 정도로 평가할 수 있는지, 노동규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국내 대기업이 양산을 시작한 반도체 제조용 고순도 불화수소 가스, 즉 '에칭가스'입니다.

순도가 99.999%에 이르는 이른바 '파이브나인' 제품으로, 일본산 초고순도 '트웰브나인' 품질에는 못 미치지만, 일부 기업 생산 공정에 투입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박지훈/SK머티리얼즈 홍보팀장 : (일본 수출 규제가) 조금 더 속도가 빨라지는 계기가 됐는데, 이 과정에서 정부가 각종 규제에 대해, 속도를 더 낼 수 있도록 '패스트트랙'을 적용해줘서 도움이 됐습니다.]

일반 불화수소액, 즉 불산은 국내 중소기업이 중국산 원료로 만든 생산품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제조현장에 이미 쓰이고 있습니다.

올해 일본에서의 불화수소 수입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나 급감한 데서도 국산화 효과는 확인됩니다.

반면 또 다른 규제 품목인 포토레지스트와 플루오린폴리이미드는 일본으로부터 수출이 계속 이어지면서 1년 전보다 오히려 수입이 늘었습니다.

일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가지수출 규제

[박재근/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 :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체에서 적극적으로 그 필요성을 인식을 해서 국산화 및 공급사 다변화가 동시에 진행이 됐고, 정말 잠자던 국내 소재·부품·장비 업체들을 깨운 결과가 됐습니다.]

2차 전지에 쓰이는 소재를 개발하고 있는 이 업체는 정부 지원에 힘입어 상용화를 앞당기게 됐습니다.

[이동훈/켐트로스 대표이사 : (일본 수출 규제) 이전엔 원천기술을 개발하기도 쉽지 않았을뿐더러, (대기업들로부터) 선진 제품과 동등한 평가 기회를 얻는 게 굉장히 어려웠어요. 굉장히 좋은 여건으로 환경이 바뀌게 된 거죠.]

하지만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일본이 언제든 자의적으로 수출을 통제할 수 있는 품목들은 여전히 많습니다.

지난 1년의 분투로 피해를 최소화했을 뿐 일본의 추가 보복에 대비해야 하는 것이 냉정한 현실입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김종태, CG : 최진회·이준호)

▶노동규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 글자 크기
"400명 태운 여객선 침몰 중" 교신 듣고도…수사 의뢰 (by admin) 불화수소는 '성과'…'소부장' 국산화 1년, 불안은 여전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7694 SBS 꼴찌팀 이랜드를 4위까지…정정용, 비결은 '과학?'
7693 SBS 이성곤, 은퇴 기로에서 '깜짝 반전'…"꿈만 같아요"
7692 SBS 이성곤, 은퇴 기로에서 '깜짝 반전'…"꿈만 같아요"
7691 SBS 류현진, 토론토 입성 '급제동'…"플로리다서 훈련"
7690 SBS 류현진, 토론토 입성 '급제동'…"플로리다서 훈련"
7689 SBS "400명 태운 여객선 침몰 중" 교신 듣고도…수사 의뢰
7688 SBS "400명 태운 여객선 침몰 중" 교신 듣고도…수사 의뢰
SBS 불화수소는 '성과'…'소부장' 국산화 1년, 불안은 여전
7686 SBS 불화수소는 '성과'…'소부장' 국산화 1년, 불안은 여전
7685 SBS '양심-비양심' 어떻게 거를까…'징벌적 복무' 보완책은
7684 SBS '양심-비양심' 어떻게 거를까…'징벌적 복무' 보완책은
7683 SBS 조범동에 징역 4년…'정경심 공모' 재판부 판단 갈려
7682 SBS 109년 만의 가장 많은 비…220㎜ 물폭탄 쏟아진 강릉
7681 SBS 폭우에 높이 10m 옹벽 힘없이 '와르르'…농경지 침수도
7680 SBS '대북전단 형제' 소환조사…"15년 동안 아무 말 없다가"
7679 SBS [단독] "美, 韓 빠져라"…"전날 밤 윤건영 보내 회동 성사"
7678 SBS 윤석열에 항명한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대검 반격
7677 SBS 홍콩보안법 통과로 '중국화 가속'…기로 선 민주 진영
7676 SBS '등록금 반환' 위해 2천718억 원 증액…지원 방식은?
7675 SBS 민주당, 35조 슈퍼 추경 '일사천리'…통합당 '우왕좌왕'
첨부 (0)